서해선 복선전철 아산고가 상부공사 본격 착수
서해선 복선전철 아산고가 상부공사 본격 착수
  • 최정현 기자
  • 승인 2018.09.14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공단 충청본부, 아산호 횡단하는 국내 최장 아치교 설치
철도공단 장봉희 충청본부장(왼쪽 다섯 번째)과 공사 관계자들이 서해선 복선전철 아산고가의 상부 공사를 착수하는 상량식에서 기념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철도공단)
▲철도공단 장봉희 충청본부장(왼쪽 다섯 번째)과 공사 관계자들이 서해선 복선전철 아산고가의 상부 공사를 착수하는 상량식에서 기념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철도공단)

[대전=내외뉴스통신] 최정현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 충청본부(본부장 장봉희)는 14일 서해선(홍성∼송산) 복선전철(연장 90.01㎞) 구간 중 안성천(아산호)을 횡단하는 아산고가의 상판 거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충청본부는 아산고가의 지지대 역할을 하는 수직 구조물 공사를 안전하게 마쳤고, 아산고가의 수평 콘크리트 구조물을 바지선과 리프팅 타워를 이용해 지지대 상부에 올리는 공사를 이날부터 시작했다.

아산고가의 길이는 5.9㎞에 달하며, 이 중 아치교 구간은 국내 최장인 625m으로 아산호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제공=철도공단 충청본부)
▲사진제공=철도공단 충청본부

이날 아산고가 상판 거치 현장을 방문한 장봉희 본부장은 서해선 복선전철 사업에 착공한 2015년 4월 이래로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작업을 추진한 협력사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표창을 수여했다.

장봉희 본부장은 “서해선이 개통되면 충남과 경기 서부지역에서 수도권 접근 시간이 크게 단축되고, 향후 통일시대를 여는 간선철도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 “개통하는 날까지 철저한 안전시공과 품질관리를 통해 고품질의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본부는 서해선 복선전철 사업에 지금까지 1조5,0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약 3조4,0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만5000여 명의 고용유발효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ily7102@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78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