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서 50대 남성 ‘비브리오패혈증’ 사망
당진서 50대 남성 ‘비브리오패혈증’ 사망
  • 강기동 기자
  • 승인 2018.09.14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내외뉴스통신] 강기동 기자 = 지난 11일 충남 당진에서 비브리오 패혈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던 50대가 치료 중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4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9일 낮 12시께 당진에서 대하를 날것으로 섭취한 A(54·나) 씨가 다음날인 10일 오후 6시께 온몸에 발진이 나타나고 왼쪽 팔에 통증을 느껴 밤 12시께 응급실로 실려 갔다.

이어 A 씨는 증세가 악화돼 11일 오전 1시 30분 다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오전 6시 23분께 치료 중 사망했다.

A 씨는 13일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인한 사망으로 최종 확진 받았다.

도는 병원 등을 상대로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비브리오패혈증 감시체계 강화와 홍보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ki0051@naver.com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783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