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패치, 구하라 산부인과 소견 첨부
디스패치, 구하라 산부인과 소견 첨부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9.17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스패치 구하라 인터뷰 (사진=TV조선 영상 캡처)
디스패치 구하라 인터뷰 (사진=TV조선 영상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가수 구하라가 디스패치를 통해 남자친구와 쌍방폭행서 입은 상처와 진단서를 공개했다.

디스패치는 17일 '구하라가 밝힌 그날 새벽…"폭언, 폭행, 그리고 협박"이라는 타이틀로 구하라 입장을 토대로 그와 남자친구 C씨와의 폭행 전말을 정리했다. 

구하라는 디스패치에서 남자친구와 쌍방 폭행을 일관되게 주장했다. 현재 C씨는 일방적인 폭행을 주장하고 있으며, 긁힌 상처를 공개하기도 했다. 

디스패치는 구하라가 남자친구와 다투면서 생긴 온몸 곳곳의 멍 사진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진단서도 공개했다. 산부인과 진단에선 자궁 및 질 출혈 소견이 있었고, 정형외과에선 안면부, 하퇴부 좌상 및 염좌, 우전완부외 다발성 염좌, 경추 염좌의 진단을 내렸다.

구하라는 평소 남자친구의 이성관계에 대한 집착에 자주 다퉜고, 사건 당일인 13일 새벽 역시 이러한 이유가 원인이 돼 싸움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구하라에 따르면 C씨는 그의 머리채를 휘두르고 화이트보드에 몸을 밀쳤다. 그 과정에서 남자친구를 할퀴었다는 주장이다.

또한 구하라는 남자친구가 평소엔 다정하지만 술을 마시면 돌변해 폭언을 일삼았다고도 했다. 구하라 룸메이트 A씨도 같은 말들을 내놨다.

디스패치는 A씨와 C씨의 메신저 대화도 공개했다. C씨는 '남창XX 집에가서 상관없다' 'X밥 같은 애들 만나러 가든지 말든지' 등의 내용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구하라 남자친구 C씨는 TV조선과 인터뷰에서 구하라의 성격에 힘들었으며, 사건 당일 이별을 통보하고 짐을 챙기러 갔을 뿐 폭행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84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