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마 사살, 죽어서도 눈요깃감으로… 얇은 포대자루 덮고 씁쓸한 퇴장
퓨마 사살, 죽어서도 눈요깃감으로… 얇은 포대자루 덮고 씁쓸한 퇴장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9.19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퓨마 사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퓨마 사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18일 대전 동물원의 퓨마 탈출극은 사살로 끝났다. 우리에서 빠져나와 공원 내부를 배회하던 퓨마는 결국 사살 명령에 죽음을 맞은 것이다.

퓨마의 탈출이라고 부르기엔 무리가 따른다. 사육사의 점검 소홀로 문이 열려 있었고, 퓨마는 자연스럽게 우리 밖을 나갈 수 있었기 때문이다. 오랜 철창 생활로 야생성을 거세 당한 퓨마의 마지막도 아름답지 못했다. 화물차에 실렸고, 마지막 전시를 기념하듯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전시의 소임이 끝난 퓨마의 시신은 대포자루로 겉만 가려진 채 그렇게 실려나갔다.

최근 반려견 인구의 증가에 따라 동물권이 급성장했다. 시골에서 흔히 보였던 1m 남짓한 목줄이 학대라는 인식이 생겨났고, 집 안에만 가둬두며 반려견 본능인 후각의 욕구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행위도 학대의 종류라는 인식이 최근에서야 자리잡았다.

이런 인식은 퓨마 사살로 이어졌다. 동물에 대한 생명존중의 의미에 중점을 둔 것이다. 인권만큼이나 동물권도 존중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추억의 공간으로 불리는 동물원, 그 실상은 동물의 자유를 박탈하는 데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947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