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음성파일→밀회 공간 공개 "치가 떨린다"
김부선 음성파일→밀회 공간 공개 "치가 떨린다"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10.0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선 음성파일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채널 캡처)
김부선 음성파일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채널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김부선 음성파일이 유포된 데 이어 김부선이 직접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밀회를 나눴다는 자택 내부를 공개해 파장이 일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서 김부선 음성파일이 돌고 있다. 여기에는 김부선이 공지영 작가와 나눈 대화가 담겼다. 

특히 김부선은 "이재명 지사의 신체 한 곳에 큰 점이 있다"며 "법정에서 최악의 경우 꺼내려 했다"고도 말해 관심이 집중됐다.

관련해 공지영 작가는 자신의 SNS를 통해 "어이없다. 한 시간 넘는 통화에서 이 부분만 발췌됐다"며 불편한 심경을 나타냈다.

한편, 김부선은 지난 6일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이 지사와 데이트를 했다고 주장하는 자신의 옥수동 아파트 내부를 공개했다.

김부선은 "이런 남자를 남자친구로 사귀다가 결혼도 할 수 있겠지. 이런 생각이 들었다"면서도 "'너 왜 총각이라고 거짓말 했어'라고 하니까 '야 닳고 닳은 X이 내가 총각이라는 거 믿었어?'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또 김부선은 "마음이 너무 아프다. 이 나이 돼서 악플에 치가 떨리고 악몽에 시달린다"며 "엄밀하게 얘기하자면 사기꾼에 농락당한 김부선이다. 내 딸과 나는 피해자인데 왜 악플에 시달려야 하고 그 사람의 가족은 경제적, 물질적 걱정 없이 그렇게 추앙받고 존경 받으면서 (사느냐)"고 토로했다.

특히 김부선은 "딸이 배우로서 자립하나 했더니 이 시기에 거짓말쟁이 엄마 남차친구를 만나서 쫓겨 나듯 도망갔다"고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466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