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흐느끼며 꺼낸 마지막 말
양예원, 흐느끼며 꺼낸 마지막 말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10.11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예원 씨 (사진=MBN 영상 캡처)
양예원 씨 (사진=MBN 영상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유튜버 양예원 씨가 3년 전 피팅모델 활동 중 비공개 촬영회에서 성추행, 유출 피해를 겪었다고 폭로한 이후 두 번째 재판에 나섰다.

양예원 씨는 10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 심리로 열린 최모 씨(45)의 강제추행 등 혐의 사건 제2회 공판기일에 출석했다.

양예원 씨는 이날 유출 혐의는 인정했으나, 성추행 혐의는 인정하지 않은 최 씨과 여전히 의견이 갈렸다. 

양예원 씨는 최씨 측이 그가 지난 2015년 8월 29일 이후에도 촬영을 여러 차례 요청한 것을 추궁하자 "복학을 앞두고 학비가 필요하던 시점에 아르바이트를 12시간 이상 해도 돈이 충당되지 않아서 고민하다가 부탁했다"고 증언했다.

또 당초 촬영이 5회였다고 했다가 수사 과정에서 총 16회 촬영이 있었음이 밝혀진 것에는 "제가 가진 계약서가 5장이었고 정확한 숫자는 잘 기억나지 않았다. 하지만 당시 분위기, 사람들 얼굴, 추행 사실 등은 정확한 기억"이라고 말했다.

이날 양예원 씨는 증언을 모두 마친 뒤 "저는 배우 지망생이었고 지금도 미련이 남을 정도인데 22세 때(3년 전) 이력서 한 번 잘못 넣어서…"라며 울먹였다.

특히 양예원 시는 "(당시엔) 신고할 생각도 못 했다. 가족들이 알면, 사진이 유출되면 어쩌나 하는 생각이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끌려 다닐 수밖에 없었던 그때의 제가 안쓰럽다"고 말했다.

양예원 씨는 현재 나이 25세임을 말하며 "여자로서의 인생을 포기해야 할 만큼 전 국민에게서 '양예원은 살인자다, 거짓말쟁이다, 꽃뱀이다, 창녀다' 이런 얘기를 듣는다"며 "앞으로 대단한 것을 하려는 게 아니라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바람했다.

관련해 여론은 양예원을 지지하는 쪽과,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의견이 분분하다. "ssal**** 양예원씨 힘내세요 포기하지마세요 지지합니다" "supe**** 글쎄...이제와서 갑자기 가정 형편 때문에...그랬음 처음 미투 때 명확히 밝혔어야지...돈 때문에 찍었다는거...애초에 미투 당시에 유출의 문제만을 가지고 호소한 게 아니잖아..." "afte**** 장학금 받기위해 더 열심히 공부할 생각 하시지" "o******* 양예원이라는 유튜버의 스튜디오 비공개 촬영회 사진 유출 건은 심각한 범죄가 맞고 성추행 건도 충분히 개연성이 있다. 허나 학비나 생활비가 필요해서 성추행, 노골적인 노출 등이 만연한 촬영회에 지속적으로 임했다는 식의 인터뷰를 하면서 사람들이 왜 자신을 문제 삼는지 억울해하는 건 이상하다" 등 의견이 갈린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56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