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 연기 욕심에 손댄 외모가 독 됐다? "3년의 생활고"
신이, 연기 욕심에 손댄 외모가 독 됐다? "3년의 생활고"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10.11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이 (사진=tvN 영상 캡처)
신이 (사진=tvN 영상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배우 신이가 오랜만에 방송 나들이를 한 가운데 그의 슬럼프가 조명된다.

신이는 개성 넘치는 마스크로 각종 영화에서 신스틸러 활약을 펼치다 성형 이후 180도 달라진 삶을 토로한 바 있다. 

신이는 4년 전 MBC 교양 '사람이 좋다'에서 양악수술 이후 3년 동안 일을 하지 못했다면서, "가방도 팔고 다 팔았다"며 "우아하고 부드러운 얼굴을 만들면 다양한 역할이 들어올 줄 알았지만 오히려 수술 후 캐스팅이 끊겼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신이는 오늘(11일) tvN '엄마 나 왔어'에서도 이같은 얘기를 꺼냈다. 그는 폭넓은 배역을 위해 욕심을 낸 변신이라는 것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59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