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경주캠퍼스 박물관, 한국 현대 선서화전
동국대 경주캠퍼스 박물관, 한국 현대 선서화전
  • 박형기 기자
  • 승인 2018.10.1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림스님 기증품 특별전’ 16일 개막식
▲동국대 경주캠퍼스 박물관 전시실에서 16일부터 12월14일까지 한국 현대 선서화전 ‘동림스님 기증품 특별전’이 개최된다.(사진은 ‘동림스님 기증품 특별전’D/B)
▲동국대 경주캠퍼스 박물관 전시실에서 16일부터 12월 14일까지 한국 현대 선서화전 ‘동림스님 기증품 특별전’이 개최된다. (사진은 ‘동림스님 기증품 특별전’ D/B)

[경주=내외뉴스통신] 박형기 기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는 부산 해림사 회주 동림스님이 경주캠퍼스에 기증한 한국 현대선서화를 통해 선예술 보존과 전승, 수행 선승의 예술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전시회를 가진다.

경주캠퍼스 박물관은 16일부터 12월 14일까지 박물관 전시실에서 한국 현대 선서화전 ‘동림스님 기증품 특별전’을 개최한다.

동림스님은 2013년 경주캠퍼스의 새로운 도약과 인재양성을 위해 경주캠퍼스에 개인 토지를 기부했으며, 한국 현대선서화와 불교 성찰의 예술품을 널리 홍보하기 위해 선서화 총 217점과 불교대장경 외 여러 소외경전 379권을 캠퍼스 도서관에 기증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예술적인 아름다움과 구도의 숭고함이 함께 어우러져 빛나는 무불(無佛), 석주(昔珠), 임환경(林幻鏡), 송담(松潭), 원응(元應), 무진(無盡), 김용옥(金容玉)의 선묵서 47점과 석정(石鼎), 기석(奇石), 소공(簫?), 수안(殊眼)의 선서화 34점 등 엄선된 81점의 선서화를 선보이게 된다.

안재호 박물관장은 “선서화의 점 하나, 획 하나는 모두 선승들의 참선 수행을 통해 깨달은 종교적 의미를 표현한 것이며, 작품 한 점은 부처의 가르침을 담아낸 반야의 아름다운 선물”이라며 “이 특별전을 통해 선승들이 남긴 선(禪)예술의 세계를 직접 체감해 각박한 현대사회에서 지친 몸과 마음에 위안을 얻고, 나아가 선서화의 고귀한 예술문화가 세세생생(世世生生) 널리 전승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qkrgudrl67@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75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