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PC방 살인, 모델 꿈꾸던 스무살 알바생 살해한 가해자 변명은..
강서구 PC방 살인, 모델 꿈꾸던 스무살 알바생 살해한 가해자 변명은..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10.17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영상 캡처
사진=MBC 영상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강서구 PC방 살인사건으로 모델을 꿈꾸던 스무살 청년이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피해자 A씨(20)는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PC방 아르바이트생이었다. A씨는 지난 14일 손님으로 온 29살 B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B씨는 경찰 진술에서 심신 미약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울증을 앓고 있으며, 이에 평소 약을 복용해왔다는 것이다. 또 흉기를 들게 된 이유로 A씨의 불친절함을 언급했다. 

하지만 강서구 PC방 살인과 관련해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에선 모델을 준비하던 A씨의 평소 행실에 "성실했다"는 설명이다. B씨의 주장에 신빙성이 없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강서구 PC방이 입주한 건물 관리인은 "(B씨가) 건물 입구에서 배회를 하더라. 찾다가 (A씨) 내려오는 거 확인하고 에스컬레이터 앞에서 (흉기로 찔렀다)"고 말했다. 우발적 살인이 아닌 정황이다.

이에 따라 강서구 PC방 사건을 청원에 올린 청원인은 심신미약에 대한 관용의 법감정을 보다 좁혀 강력 처벌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현재 해당 청원은 2만명이 넘는 시민들의 서명을 받고 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809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