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이겠다" 했는데 화해 권유만?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경찰 입장 들어보니
"죽이겠다" 했는데 화해 권유만?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경찰 입장 들어보니
  • 장혜린
  • 승인 2018.10.18 0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캡처
MBC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서울 강서구 PC방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으로 경찰의 초동수사 미흡에 대한 지적 나왔다. 이에 대해 경찰의 입장이 나와 눈길을 끈다.

지난 14일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PC방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아르바이트생(20)과 환불 시비로 실랑이를 벌이던 남성(29)이 앙심을 품고 칼로 수차례 찔러 사망케 했다.

특히 강서구 PC방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이 이전에 이미 경찰의 출동이 한 차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가해자가 "죽이겠다"며 협박을 해와 두려움을 드낀 피해자가 손님에게 도움을 요청, 최초 신고가 들어간 것이다. 하지만 경찰은 화해 권고만 한 뒤 돌아갔고, 피해자는 이후 쓰레기를 비우러 이동하다 가해자의 칼에 안면부를 수차례 찔려 사망했다.

관련해 서울 강서서 관계자는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처벌이나 체포할 수 있었던 단계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단순 다툼이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가해자가 지속적으로 "죽이겠다"는 말을 해왔다는 온라인상 목격담이 퍼지면서 경찰의 미숙한 대처에 대한 아쉬움이 번지고 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81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