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아시아 드라마 컨퍼런스’ 10개국 인기드라마 작가 · 제작자 대구에 집결
‘제13회 아시아 드라마 컨퍼런스’ 10개국 인기드라마 작가 · 제작자 대구에 집결
  • 송미희 기자
  • 승인 2018.10.23 0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드라마를 통한 아시아 문화교류 기여로 특별 표창 수상한 배우 박민영과 사카구치 켄타로

[대구=내외뉴스통신] 송미희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대구광역시가 주최하고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제13회 아시아 드라마 컨퍼런스’가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인터불고 호텔 대구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13회를 맞는 ‘아시아 드라마 컨퍼런스(Asian TV Drama Conference)’는 각 국 제작 현장을 이끄는 작가, 제작자들이 모여 아시아 드라마의 발전 방향을 논의하고, 공동제작을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드라마 전문 국제회의이며, 총 10개국의 인기 드라마를 만든 거장 200여명이 참여, 그 어느 때보다 열띤 토론을 펼쳤다.

▲ (사진=송미희기자)
▲ (사진=송미희기자)

 첫 날인 지난 17일에는 드라마를 통해 아시아 문화교류 활성화에 기여한 배우를 표창하는 시상식이 개최되었는데, 여자 배우 부문 수상자로는 올해 ‘김비서가 왜 그럴까’로 해외팬들 사이에서 이른바 ‘김비서 따라하기’ 열풍을 일으킨 배우 박민영이, 남자 배우 부문 수상자로는 일본의 ‘국민 남친’으로 불리는 인기 배우 사카구치 켄타로가 특별표창을 수상했다.

지난 18일에는 컨퍼런스 본회의가 진행되었는데, 제작자 세션에서는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의 인기작을 제작한 조정호대표가 ’사례를 통해 본 한국 드라마의 시장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발표하였고, 작가 세션에서는 드라마 ’추적자‘, ’펀치‘ 등으로 국내 방송작가상을 휩쓴 박경수작가가 ’소명으로서의 작가‘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멋과 트랜드를 선도하는 대구에서 개최되는 이번 컨퍼런스가 짧은 일정이지만 새로운 가능성과 기회를 논의하고 변화를 만들어 가는데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 확신하며, 이번 컨퍼런스가 국경을 넘어선 시장의 확대와 창의적 인재들의 협업 및 공동제작을 통해 경쟁력 있는 드라마 콘텐츠가 기획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song-mihee@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00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