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천모 상주시장, 국회출석 '상주보, 낙단보 개방' 반대입장 표명
황천모 상주시장, 국회출석 '상주보, 낙단보 개방' 반대입장 표명
  • 신승식 기자
  • 승인 2018.10.2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문개방 시 상주권역 낙동강 주변 관광사업 차질 불가피
▲23일 국회에서 열린 조명래 환경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황천모 상주시장이 증인으로 나서 낙동강 상주보, 낙단보 수문 개방 반대와 개방할 경우 문제점에 대해 증언하고 있다.(사진설명=상주시)
▲23일 국회에서 열린 조명래 환경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황천모 상주시장이 증인으로 나서 낙동강 상주보, 낙단보 수문 개방 반대와 개방할 경우 문제점에 대해 증언하고 있다.(사진설명=상주시)

[상주=내외뉴스통신] 신승식 기자 =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조명래 환경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황천모 상주시장이 증인으로 나서 낙동강 상주보, 낙단보 수문 개방 반대와 개방할 경우 문제점에 대해 증언했다.

황 시장은 임의자 국회의원의 보 개방에 따른 문제점에 대한 질문에 지난 3월 18일간 상주보를 개방했을 당시 농업, 취수, 관광, 어업 분야 등에서 생겼던 문제점을 설명하고 만약 보가 장기적으로 개방된다면 더 큰 문제가 발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부가 당초 계획대로 올 10월부터 다음해 3월까지 상주보와 낙단보를 개방할 경우 보 인근 농가는 농업용수 부족으로 막대한 영농 손실을 입게 되고, 사벌매호취수장의 기능 상실로 인구의 절반이 넘는 6만5000여 시민의 원활한 생활용수 공급에도 차질을 빚게 될 것으로 우려했다.

또 낙동강에서 어업으로 생계를 이어가는 어업인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게 되고, 민자사업을 포함한 낙동강 주변 관광 사업에도 차질을 빚게 된다고 주장했다.

상주시는  신 낙동강 시대 명품 관광도시를 꿈꾸며 2700여억 원의 예산을 들여 낙동강 주변 관광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황 시장은 "보 개방에 따라 상주시에서 입을 피해액은 총 4500억 원을 상회할 것"이라며 수문 개방에 반대의 뜻을 분명히 했다.

황 시장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상주보와 낙단보의 수위가 각각 47m, 40m로 표기되어 있으나 이는 해발 수위를 의미하는 것이지 실제 수심은 상주보가 6-7m, 낙단보가 11m정도 밖에 안된다"며 "현재 수심에서 수위를 각각 3.4m, 10.1m를 낮추게 되면 아마도 낙동강에는 물이 거의 없고 수위와 수심이라는 단순 숫자놀음으로 국민을 호도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현재 상주보와 낙단보 인근에는 보 개방 반대 현수막 150여개가 붙을 정도로 지역민의 반대 여론이 거세다.

이날 참고인으로 참석한 김영근 한국농업경영인회 상주시연합회장은 "상주보와 낙단보의 수질 상태가 양호한데도 지역민의 반대 여론을 무시하고 굳이 보 개방을 추진하겠다는 환경부의 입장을 납득할 수 없다"고 피력했다.

황 시장은 지난 10일 상주시와 환경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상주보사업소에서 열린 상주보, 낙단보 개방 관련 간담회에서도 보 개방 반대 입장을 분명하게 밝힌 바 있다.

 

hummel0887@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08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