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프로 e-스포츠 '롤드컵 결승전' 인천 개최
세계 최대 프로 e-스포츠 '롤드컵 결승전' 인천 개최
  • 김형만 기자
  • 승인 2018.11.0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e-스포츠 '롤드컵 결승전' 포스터 (사진제공=인천시)
▲ e-스포츠 '롤드컵 결승전' 포스터 (사진제공=인천시)

[인천=내외뉴스통신] 김형만 기자= 인천시는 세계 프로 e-스포츠 중 월드컵을 능가하는 최고의 빅 이벤트인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결승전'이 마침내 11. 3(토) 인천문학주경기장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북미, 유럽, 한국, 중국, 대만, 동남아 등 전 세계 14개 지역 24개 프로팀 144명 선수들이 10월 한 달간 치열한 토너먼트 예선전(16강-서울, 8강-부산, 4강-광주)을 거쳐 유럽의 강호 프나틱(Fnatic)과 중국의 신흥강자 인빅터스 게이밍(IG)이 최종 결승에서 우승컵을 놓고 인천에서 격돌하게 된다.

앞서 6연패 신화에 도전한 e-스포츠 최강국 한국은 8강전에서 아쉽게 탈락의 고배를 마실 만큼, 올해 예선전은 많은 이변을 일으키며 "e-스포츠에 영원한 레전드는 없다!" 는 속설을 입증이라도 하듯 결승전 또한 예측불허의 명승부전이 될 것으로 전 세계 팬들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4차 산업혁명시대 세계 e-스포츠 시장규모는 연평균 36%의 고속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2020년에는 14억 8,8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2018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 시범종목과 2018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에 채택될 정도로 전 세계 젊은층에서는 이미 프로야구, 축구, 농구 등과 버금가는 대중 스포츠로 인식되고 있다.
  
그간 인천시는 AG경기장 등 체육시설을 활용한 원도심 재생을 위한 프로 e-스포츠 MICE산업 육성 일환으로 미국 본사 및 한국지사 관계자, 유관기관 등과 지속적인 설득·협의를 통해 적극적인 유치 협력지원 의사를 전달하였으며, 세계 프로 e-스포츠 대회 최적지로서의 도시 브랜딩과 해외 참가자 확대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역점을 두고 유치에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월 세계 3대 프로 e-스포츠 중 최고의 프리미엄 이벤트의 하나인 오버워치 월드컵 조별(한국) 예선전 인천 개최는 우리나라를 포함, 일본, 대만, 홍콩, 러시아, 핀란드 6개국 선수와 팬 3,000명이 참가한 가운데 치열한 명승부전을 펼치며 폭염에 지친 시민들과 전 세계 팬들에게 청량제와 같은 시원한 볼거리를 제공한 바 있다.

특히, 롤드컵 결승전은 전 세계 e-스포츠 채널을 통해 19개 언어, 120여 개국 6,500만명에게 방송될 예정으로 있어, 2014 아시안게임과 금년도 LPGA 2개 대회(UL인터내셔널 크라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edm페스티벌 등 성공개최 운영 및 지원 know-how를 바탕으로 프로 e-스포츠분야에서도 성장잠재력 및 개최도시 지원여건 등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시는 10월 16일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갖고 참가자 안전 및 행사장 시설이용, 주변 교통정리, 주차공간 확보, 다채널 on-off라인 홍보, 식품위생안전, 입점업체 피해 최소화 등을 통해 대회 성공개최를 위한 적극 협력지원체계를 마련하고 인근 주요 호텔 등 마이스 얼라이언스(MICE Alliance) 회원사와의 협력을 통해서도 선수 및 팬들이 편안하게 머무를 수 있도록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남춘 시장은 "지난 8월 오버워치 월드컵 조별예선에 이은, 11월 대망의 롤드컵 결승전 인천 개최는 세계 프로 e-스포츠 시장규모의 초고속 성장 추세에 우리시가 명실공히 e-스포츠 메카로 전 세계 이목을 집중시키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며, "AG 경기장 등 뛰어난 체육시설을 활용하여 전 세계 더 많은 젊은이들이 인천을 찾고 편하게 머무를 수 있도록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적극 협력지원토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kimhm70@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42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