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사이트 '미끼상품' 극성 … "소비자 우롱하는 것"
쇼핑사이트 '미끼상품' 극성 … "소비자 우롱하는 것"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8.11.04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유통가에 '미끼상품'이 극성을 부려 논란이 되고 있다.(사진출처=픽사베이)
▲최근 유통가에 '미끼상품'이 극성을 부려 논란이 되고 있다.(사진출처=픽사베이)

[서울=내외뉴스통신] 김민정 기자 = 유통업체들이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기 위한  ‘미끼상품’이 구설수에 올랐다.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 성수기인 11월을 맞아 업계마다 '반값', '최저가' 등의 이름으로 수많은 할인 행사를 진행하면서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모바일커머스 기업인 티몬은 지난 1일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 3시간 동안 3개 상품을 특가에 판매하는 타임어택 행사를 진행했다.

LG전자 울트라PC가 정가보다 78% 할인된 파격적인 가격에 나와 3분 만에 물량이 모두 팔려나갔다. 하지만 티몬이 준비한 물량은 겨우 10대에 불과해 논란이 됐다.

또한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도 지난 1일부터 연중 최대 할인행사인 ‘빅스마일데이’를 진행했다.

이베이코리아는 대표적인 매진 사례로 젊은 층에서 인기를 끄는 애플의 무선 이어폰 에어팟과 소니 PS4 본체 Pro 1TB 제트를 거론했다. 

그러나 이베이코리아는 홈페이지에 이들 제품의 준비 수량을 공개하지 않은 채 특가 정보만 부각하며 홍보해 빈축을 샀다.

소비자들은 몇 개가 판매되는지도 모른 채 인기 제품을 사려고 이들 판매 사이트에 접속했다가 허탕 치는 일이 빈번했다. 

지난달에는 소셜커머스 위메프가 애플 에어팟을 반값에 판다는 특가 행사를 진행했다가 서버 접속 장애로 소비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위메프는 지난달 22일 에어팟 총 800개를 9만 9000원에 판매하는 반값 특가 기획전을 진행했다. 하지만 에어팟을 사려는 소비자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구매 페이지가 접속되지 않는 현상이 벌어졌다.

불만을 느낀 소비자들은 급기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위메프 대국민 사기극 처벌해주세요’ ‘소비자를 우롱하는 위메프 불매운동합시다’ 등 위메프 조사를 촉구하는 청원을 냈다.

 

symarry@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52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