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문화재단, 시각‧영상‧음악‧복합문화콘텐츠 문화공간 개관
충북문화재단, 시각‧영상‧음악‧복합문화콘텐츠 문화공간 개관
  • 성기욱 기자
  • 승인 2018.11.06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맑은골 구루물 마을’전 포스터 (사진 제공=충북문화재단)
▲‘맑은골 구루물 마을’전 포스터 (사진 제공=충북문화재단)

[청주=내외뉴스통신] 성기욱 기자 = 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경식)은 충북 청주시 상당구 대성로 122를 중심으로 서문동, 운천동 일대에 ‘콘텐츠 누림터-대성로122’ 문화공간 사업을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공모사업인 ‘콘텐츠 누림터 대성로-122’는 참여기관 (주)오뉴월(대표 서준호)과 함께 상당구 대성로 122를 중심으로 서문동, 운천동 일대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충북의 문화콘텐츠 생산자 및 향유자를 만나게 하고 흩어져있는 콘텐츠 생산자들을 집적해 ‘콘텐츠 생산 및 향유의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사업이다.

지난 7월부터 유휴공간을 섭외하고, 참여자 모집 및 공간조성을 거쳐 개관을 앞둔 4개의 문화콘텐츠 거점은 △시각콘텐츠거점 ‘B77’(청주시 흥덕구 흥덕로 132) △대중음악콘텐츠거점 ‘지직’(청주시 상당구 사직대로 338) △영상콘텐츠거점 ‘대성비디오’(청주시 상당구 대성로 122번길 17-2) △복합문화쌀롱 ‘가람신작’(청주시 상당구 대성로 122번길 27-2) 등이며, 오는 9일 시각콘텐츠 거점 공간인 B77의 개관을 시작으로 4개 모든 공간이 11월 내에 모두 오픈할 예정이다.

‘B77’은 지역 내 청년사업가 및 지역 미술가등이 모인 협동조합이 주축이 돼 운영될 예정이며, ‘B77’의 첫 개관전은 ‘맑은골 구루물 마을’전으로 운천동 마을 지역 주민들의 오랜 기억이 담긴 사진과 자료 등을 기획하여 전시한다.

또, ‘지직’은 락, 힙합, 전자음악 등 다양한 음악의 공연 및 기획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오는 16-17일 오픈공연을 앞두고 있다.

‘대성비디오’는 차고극장, 안방극장을 활용한 독립영화관, VR갤러리 및 영상콘텐츠 운영 공간으로 오는 29일 개관한다.

더불어, ‘가람신작’은 가람한정식었던 건물을 복합문화살롱으로 리모델링해 전시 공연 및 토크쇼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콘텐츠를 전시, 대관,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오는 23일 개관한다.

그리고 충북문화재단에 따르면, 이번 누림터 개관을 통해 청주시를 비롯한 충북도 내외에 개별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문화콘텐츠생산자들은 이 공간을 통해 네트워킹을 시도 혹은 강화하고 이들의 작업 및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자신의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게다가 생산자와 문화콘텐츠의 향유자인 시민들의 문화콘텐츠 경험과 참여가 보다 폭넓고 다양한 장르에서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문화콘텐츠 생산자들의 자생력과 구심력을 확보할 수 있는 협동조합의 형태를 갖추고 지속적인 활동이 가능하도록 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한편, 더불어 대성로 122 프로젝트에서 진행되는 모든 콘텐츠는 온라인에서 향유, 시청이 가능한 미디어 형태로 재가공돼 보다 많은 이들이 경험하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경식 충북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다양한 콘텐츠가 생산 및 축적, 확산이 되는 시스템을 통해 창작자와 향유자가 함께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충북콘텐츠코리아랩, 청주문화재야행 등의 사업과 협업하여 더 완성도 있는 즐길 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kw9749@naver.com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614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