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미 신드롬’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팀킴, 지도자 폭언·부당 대우 폭로…눈물 호소
‘영미 신드롬’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팀킴, 지도자 폭언·부당 대우 폭로…눈물 호소
  • 황재윤 기자
  • 승인 2018.11.0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팀킴,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에 “‘사적인 목표’ 이용 당해” 지도자 폭언·부당대우 폭로 호소문 보내
지난 3월 2일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대표팀 팀킴이 경북체육고등학교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손가락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제공 = 경상북도)
지난 3월 2일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대표팀 팀킴(왼쪽부터 김민정 감독과 김은정,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이 경북체육고등학교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손가락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제공 = 경상북도)

[서울=내외뉴스통신] 황재윤 기자 = 2018 평창동계동림픽 은메달 우승으로 ‘영미 신드롬’을 일으킨 컬링 여자 대표팀 팀킴이 지도자의 폭언과 부당 대우를 폭로하며, 눈물을 호소했다.

스킵 김은정과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로 구성된 팀킴은 지난 8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에게 “그동안 김민정 대표팀 감독과 그의 아버지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이 자신들에게 폭언을 하고, 대회 상금을 착복했다”며 호소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팀킴은 “이들의 대부 역할을 맡은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장반석 경북체육회 컬링 감독의 도움을 받아 높은 자리에 올랐지만 언제부터 ‘사적인 목표’로 이용당하는 상황이 발생해 고통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8월에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하지 말라는 지시로 아무런 훈련을 진행하지 않았다”며 “현재 컬링팀의 발전과 상관없이 대한컬링연맹과의 사적인 불화, 최근 이유를 알 수 없는 포지션 변화, 의도적인 대회 불참, 선수들 간 분리 훈련 등 강압적인 분위가 형성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지나친 인터뷰 통제를 시작으로 선수들의 이간질, 오랫동안 지도자들은 선수들에게 선수들에게 욕설과 폭언을 자주 일삼는 등의 선수들의 인권 또한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진실한 감독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팀킴의 광고 촬영과 컬링장 사용 등 일정도 지도자들의 일방적인 결정으로 정해진다”며 “국제대회 상금과 올림픽 이후 거마비 등을 제대로 정산받지 못하는 오랜 시간 여러 상황으로 감독 등을 신뢰하지 않는다”며 지도자 교체 의사를 피력하기도 했다.

선수들의 폭로에 장반석 경상북도체육회 컬링감독 측은 “김경두 전 연맹 부회장의 말투가 거칠지언정 욕설까지는 하지 않았다”며 “국가대표 선발전에 의도적으로 불참하려고 한 게 아니며, 연맹의 대회 공고 자체가 늦어서 참가 결정 자체가 급하게 결정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상금은 투어 참가비와 외국인 코치 비용, 장비 등에 사용된 가운데 상금이 이체되는 통장 명의만 김경두 전 부회장이었고, 나머지는 팀 공용 통장이었다”며 “조만간 자세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팀킴은 지도자 폭언과 부당 대우 폭로 이후 심신 안정을 이유로 현재 언론 인터뷰에는 응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bnhjy3875@naver.com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717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