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황천모 상주시장 경찰 압수수색 ‘정치보복’ 의혹 주장
한국당,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황천모 상주시장 경찰 압수수색 ‘정치보복’ 의혹 주장
  • 김덕엽 기자
  • 승인 2018.11.09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부대변인, ‘정부 4대강 보 개방 계획 반대한 황천모 시장 무릎꿇리기 압수수색’…‘文 정부, 보복성 야당 탄압행위 의혹에 명확히 답해야’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 국회 정론관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 = 내부 D/B)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 국회 정론관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 = 내부 D/B)

 [서울=내외뉴스통신] 김덕엽 기자 = 자유한국당은 경찰이 지난 8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황천모 경북 상주시장의 사무실과 자택을 잇달아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정치보복’ 의혹을 주장하고 나섰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황천모 상주시장에 대한 압수수색 명목이 선거법 위반 혐의라고 하지만 그동안 황 시장은 정부의 4대강 보 개방 계획에 확고한 반대의사를 표명했다”며 정부의 무릎꿇리기 압수수색 의혹을 제기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현재 정부가 4대강에 설치한 16개 보 가운데 10개 보를 개방한 가운데 상주시는 보를 개방할 경우 4500여억원에 달하는 영농·생활용수·관광·어업 등 여러 분야에서 치명적 피해를 입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황 시장은 정부의 4대강 보 개방 계획 반대에 대해 ‘상주시민의 권익보호 차원’에서 시장으로서 소신껏 당연하고 상식적인 반대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생존권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황 시장에 대한 보복성 야당 탄압행위 의혹에 대해 명확히 답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정치보복 의혹이 사실일 경우 시장으로서의 소신은 결국 정부의 입김에 영향을 받게 된다”며 “풀뿌리 민주주의는 훼손될 수 밖에 없고, 한국당은 이번 사태에 대해 예의주시하며,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8일 오전 8시부터 11시까지 황 시장의 사무실과 자택에 수사관 10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여 관련 문서를 확보했다.

경찰에 따르면 황 시장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당시 선거사무소 관계자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액수는 밝혀지지 않았다.

황 시장은 경찰 압수수색 이후 “조사를 받겠다”며 출두 의사를 밝히며, 이날 오전 10시 경찰에 출석할 예정이었지만 언론에서 선거법 위반 관련 기사가 쏟아지자 부담감을 느껴 경찰 출석을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ghost12350@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72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