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역 폭행, 성인男 4명 '시선강간' 시비 껴들어 폭행 "XX 달고.." 비뚤어진 분노 女 타깃?
이수역 폭행, 성인男 4명 '시선강간' 시비 껴들어 폭행 "XX 달고.." 비뚤어진 분노 女 타깃?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11.14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역 / 사진=SNS 캡처
이수역 / 사진=SNS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이수역 폭행으로 여성들의 분노와 공포가 되살아나고 있다.

이수역 폭행은 전날(13일) 이수역 한 술집에서 성인 남성 네명이 자신들과 무관한 테이블에 시선 희롱을 항의하는 여성 두 명에게 시비와 욕설을 걸고, 언성을 높이다 몰래 촬영 및 폭언, 폭행까지 일삼았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사건으로 현재 SNS 등지에서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다.

이번 이수역 사건의 피해자의 주장에 따르면, 남성들의 여성 인권에 대한 목소리를 향한 비뚤어진 분노가 어떻게 표출되는지 여실히 보여준 것으로 보인다. 사회적 문제로 오른 불법촬영물, 웹하드 카르텔, 성범죄를 둔 편파수사 등 여성들이 제기하고 있는 문제들이 남성들의 대화에서 곳곳 드러난 것이다. 이들은 몰래 촬영에 항의하는 여성들을 향해 "네가 찍는 건 몰카 아니냐" "XX 달고 태어나서 이런 것도 못하냐" 등 모욕적인 욕설과 폭행이 있었다는 전언이다.

특히 한 명의 피해자는 목졸림을 당했고, 또 다른 피해자는 계단에서 세게 밀침을 당해 두개골 뼈가 드러날 정도의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들은 나뒹굴어진 피해자를 보고도 가방을 밟고 웃으며 지나가는 비상식적 행위를 행했다는 주장이다. 또한 경찰 조사에서 해당 남성들은 오히려 여유롭게 담배를 태우거나 "고소해보라"는 만만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지면서 여성들의 분노가 거세지고 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94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