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역 폭행사건 선시비 정황, "맞을 만 했다고?" 혐오 뒤엉킨 갈등
이수역 폭행사건 선시비 정황, "맞을 만 했다고?" 혐오 뒤엉킨 갈등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11.16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역 폭행사건 / 유튜브 캡처
이수역 폭행사건 / 유튜브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 = 이수역 폭행 사건의 도화선이 여성 일행 측의 시비라는 증언이 나오면서 상황이 급반전되고 있다. 당초 이수역 폭행 사건의 피해자라며 공론화를 호소한 여성 측이 혐오범죄를 주장했기에, 되려 남혐범죄라는 반격이 만만치 않다.

이수역 폭행사건은 여성들의 연대로 공론화 됐다. 여성 측이 혐오범죄를 주장했기 때문에 공감대와 분노가 컸다. '이수역 폭행 '이수역 폭행남' 등 정확한 키워드가 공유된 후 포털의 상단으로 올랐고 경찰청장도 주시하는 사건이 됐다.    

현재 경찰은 이수역 폭행사건의 청원만 삼십만명이 넘어선만큼 주의깊게 사건을 바라보고 있다. 경찰이 현재까지 확보한 것은 업주의 증언, 술집 내부 CCTV다. 하지만 여성이 밀쳐짐을 당해 떨어졌다는 외부 계단 쪽에는 별도의 화면이 없었고, 언론이나 유튜브상에 공개된 영상들도 상황의 일부를 담고 있는 영상이라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여성 측이 인터넷에 올린 글에서 옆 테이블과 언쟁 중에 남성 일행이 시비를 걸어왔다는 주장에 따라 경찰은 추후 커플을 조사 정황을 맞춰볼 것으로 보인다.

이수역 폭행사건의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은 짧은 영상으로 돌고 있다. 여기에는 여성에게 욕설을 하는 남성들과, 여성들이 남성들에게 성적 비하, 조롱을 하는 대화가 담겼다. 

일부 남성들은 페미니즘을 저격하고 나섰다. 이번 사건이 오히려 여권신장이 아닌 남혐범죄라고 항변한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맞을 만 했다'며 극단적 입장을 취하면서 갈등이 격해지고 있다. 트위터 아이디 'ye*****'는 "'맞을 짓'이라는 건 체벌의 의미를 담고 있다. 권력의 차이가 있는 수직적 관계에서만 발생할 수 있는 게 체벌이다. 친구나 동기를 체벌해보신 적 있느냐. 우리는 동등하지가 않다. 그걸 인정하셔야 한다"고 지적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07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