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병원 '의료관광' 엇박자
부산시·병원 '의료관광' 엇박자
  • 김윤성
  • 승인 2014.06.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환자 최다 유치 서부산 클러스터 '특구지정' 등 독자 추진
[부산=내외뉴스통신] 김윤성 기자 = 부산시 ‘의료관광 클러스터 구축 계획’이 공회전을 하고 있다.
부산시는 ‘아시아 의료관광 3대 도시’에 진입하기 위해 ‘2014 의료관광 핵심사업’ 추진 계획을 마련했다.
주요 핵심 사업으로 ▲체류형 의료관광 클러스터 조성 ▲부산의료관광산업 해외특별전 ▲크루즈 선상설명회 개최 ▲글로벌 보험사와 부산의료기관간 의료비 보험금 직불계약 체결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러나 ▲체류형 의료관광 클러스터 조성 ▲글로벌 보험사와 부산의료기관간 의료비 보험금 직불계약 체결 사업은 시와 병원 간 입장 차이로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
부산시는 올 초 문화체육관광부의 ‘의료관광 클러스터 시범사업’ 공모에 탈락해 국비 8억원을 놓치는 바람에 ‘체류형 의료관광 클러스터 조성 사업’추진이 난관에 부딪혔다.
이 때문에, ‘서부산 의료관광 클러스터 협의체(이하 협의체)’가 모스크바, 아부다비, 두바이 등에 설립하려 했던 현지 환자 원격진료센터 ‘U-헬스센터’는 중단상태에 놓였다.
글로벌 보험사와 부산의료기관 간 의료비 보험금 직불계약 체결 사업도 의료수가 지급 지연 등의 이유로 병원 측이 소극적이다.
협의체는 시로부터 예산지원을 받지 못하자 독자적으로 ‘의료관광 특구 지정’을 추진 중이다.

협의체는 회원기관 간 협력 범위를 늘려 관광 연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협의체 한 관계자는 “시에서 도와줬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 시가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구체적으로 하는 것은 없다. 다만 분위기를 만들어 줄 뿐이다”고 밝혔다.

또 “서부산권이 해외 환자 유치를 많이 하더라도 병원이 5개 밖에 없다. 도심권이나 동부산권 위주로 투자를 많이 해 우리로서는 아쉬운 부분이 많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부산시는 의료관광 산업에 있어 특화사업 발굴, 해외 설명회 등의 인프라 구축에 관여 할뿐 클러스터에 직접적인 개입은 불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부산시 의료관광 관계자는 “클러스터 구축은 자력으로 사업을 해야 한다. 물론 기관들이 알아서 사업을 잘 하다가 힘든 점이 있으면 시 차원에서 도움을 줄 수 있다. 하지만 국비·시비 모두 국민의 세금에서 나오는 것이기 때문에 특정 집단의 이익을 위해 쓸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가덕도 신공항 유치가 제일 필요하다”며 “가덕도 신공항만 생기면 특별한 사업 없이도 모든 것이 해결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협의체는 고신대학교 복음 병원, 동아대병원, 부산대학병원, 강동병원, 부산 위생병원 등 5개의 병원을 중심으로 부산관광공사, 서구청, 사하구청, 롯데백화점 등의 협의체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부산시 해외 환자 50% 이상을 유치하고 러시아 환자 70%이상을 유치하는 성과를 보이고 있다.
kys@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18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