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구미시장의 관사가 시대역행인가?
[기자수첩] 구미시장의 관사가 시대역행인가?
  • 박원진 기자
  • 승인 2018.12.0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내외뉴스통신] 박원진 기자 = 민선자치시대에 '관선시대의 유물'이라고 치부하는 구미시장 관사 부활예산 때문에 구미시가 시끄럽다. 아니 대한민국이 들끓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시민단체가 성명서를 통해 20년이나 시대를 역행하고 있다고 주장하자 일부언론도 그에 편승해 구미시장 때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시민단체의 시각이 다 틀리다는 것은 아니나 어떠한 시각이냐에 따라 다르게도 볼 수 있다.

민선시대에 관선 때나 하든 일을 왜하느냐고 하지만 역사에서 교훈을 얻는다는 말처럼 지난 것에서 좋은 점은 본받아야 되는 것이다.

과연 이것이 건강한 구미 시민사회의 모습일까라는 의구심이 앞선다.

구미시의회는 여론에 떠밀려 관련된 예산을 삭감하는 것으로 사태를 일단락 시키려는 모양새다.

시의회 고유 권한이기에 뭐라 할 수는 없지만 개운치는 않다.

삭감의 이유로 관사의 넓이가 문제가 되었다는 것이다.

43만 구미시민과 세계경제 10위권인 대한민국 경제의 한축을 담당하고 있는 전자산업도시 구미의 시장이다.

경제가 어렵다고 입을 모은다. 일을 하게 해줘야 할 것이 아닌가. 사는 집도 그 일의 연장선상이라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지구촌너머에 사는 사람들은 우리와는 다른 시각에서 살고 있다.

그들은 가정집에 초대받아 받는 것을 최상의 예우를 받았다고 생각한다. 독일이나 유럽업체의 대표를 집으로 초대했다고 가정해보자?

여타 다른 광역단체장들이 왜 크고 넓은 관사를 유지하고 있는지를 잘 살펴야 할 것이다.

구미가 가진 산업경제적인 여건들을 본다면 광역단체와 비교해서 뒤떨어지지 않을 정도의 기타의 여건들이 벌써 갖추어져 있어야 한다.

그리고 지난 시장들은 안했는데라는 말들은 필요치 않다. 사람이 다르면 하는 일도 다른 것이 당연하다. 같은 일을 반복할 것 같으면 왜 새로운 사람을 뽑았겠는가?

달라지기를 바랬기 때문이다.

공인이고 시장인 사람이기에 어떠한 요구들을 무수히 한다. 그러면 그에 맞는 예우를 하는 것이 순서일 것이다 관사도 그 중 하나일 뿐이다.

 

pwjfg@naver.com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754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