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원작? 갑자기 만화가 '툭' "이 세상 드라마 아냐"
'황후의 품격' 원작? 갑자기 만화가 '툭' "이 세상 드라마 아냐"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12.0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후의 품격 원작 (사진=SBS 캡처 화면)
황후의 품격 원작 (사진=SBS 캡처 화면)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막장 스토리의 대가 김순옥 작가의 드라마 '황후의 품격'이 원작을 의심케 하는 웃지못할 연출로 드라마 방송 직후부터 이튿날인 오늘까지 실검에 오르는 웃지 못할 촌극을 불러일으켰다.

결론부터 말하면 SBS 드라마 '황후의 품격' 원작은 존재하지 않는다. 김숙옥 작가의 암투, 살인 등 막장의 전개와 가상의 황실세계와 만나면서 이제는 판타지물의 전개까지 넘보고 있는 실정이기 때문. 

'황후의 품격' 원작 논란을 불러일으킨 장면은 5일 최진혁(천우빈 역), 신성록(이혁 역)의 대련 장면이다. 황제의 목검에 차례로 경호원들이 나가떨어졌고, 신성록은 최진혁과 1대 1로 대련하게 된다.

여기서 두 사람의 날카로운 눈빛이 오가는 신경전의 장면에서 갑작스럽게 웹툰 효과가 교차됐다. 그간 여러 드라마에서 웹툰과 현실을 오가는 화면 효과를 보여왔지만, 이는 언제까지나 웹툰이 소재로 쓰이는 경우다.

하지만 해당 드라마에선 승부욕에 불타는 황제, 복수심에 불타는 경호원의 대결에 갑작기 웹툰이 툭 튀어나오는 모양새가 되면서 시청자들의 당혹감을 자아낸 것. 시청자들은 "갑자기 분위기 만화 무엇" "눈을 의심" "이 세상 드라마가 아니다" "혀보고 너무 놀람" 등 반응이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766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