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스타트업 밀집 대치동에 '리츠' 방식 사회주택 1호 첫 삽
서울시, 스타트업 밀집 대치동에 '리츠' 방식 사회주택 1호 첫 삽
  • 강원순 기자
  • 승인 2018.12.06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스타트업 청년들 위한 커뮤니티 하우스’ 콘셉트로 지하 1층-지상 6층
- 1인가구 주거공간(20실 24명), 코워킹스페이스‧동네서점‧북카페 등 커뮤니티 시설
- 시세 80% 이하(40만원 수준) 최장 10년 거주… 성산동‧세운상가‧신림동 등도 착공 예정
서울시는 6일 ‘스타트업 청년들을 위한 커뮤니티 하우스’를 콘셉트로 지하1층지상 6층 규모(연면적 1,044.5㎡)로 신축 조성키로 했다.(사진=서울시)
서울시는 6일 ‘스타트업 청년들을 위한 커뮤니티 하우스’를 콘셉트로 지하1층지상 6층 규모(연면적 1,044.5㎡)로 신축 조성키로 했다.(사진=서울시)

[서울=내외뉴스통신] 강원순 기자= 서울시는 6일 ‘대치동 사회주택’ 신축 부지 현장(강남구 대치동 959-5)에서 착공식을 개최했다.

2019년 8월 준공을 목표로 팁스타운, 구글캠퍼스, 디캠프,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등 국내 주요 스타트업과 엑셀러레이터 지원기관이 입지한 강남구 대치동에 내년 8월 스타트업 청년들을 위한 ‘사회주택’이 들어선다.

‘사회주택'은 사회적 경제 주체(주거 관련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비영리단체 등)가 공공의 지원을 받아 입주자에게 시세 80% 이내의 저렴한 임대료로 최장 10년까지 거주 하도록(임대는 30년 이상 지속) 공급하는 '민관협력형' 임대주택이다.

‘스타트업 청년들을 위한 커뮤니티 하우스’를 콘셉트로 지하1층-지상 6층 규모(연면적 1044.5㎡)로 신축 조성된다.

청년 1인가구 맞춤형 주거공간(20실)과 함께 저층부(1-2층)에는 코워킹스페이스(인디워커스), 로컬서점, 북카페 같은 특화된 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서며 스타트업 청년 종사자를 우선 대상으로 최대 24명까지 입주 가능하다.

지하 1층은 주차장(168.93㎡), 지상 1-2층은 근린생활시설(217.59㎡), 지상 4-6층은 공동주택(20실, 657.99㎡)으로 구성된다.

특히, 대치동 사회주택은 서울시의 ‘서울사회주택리츠’ 1호로 추진되며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료와 주거안정성이라는 공공의 장점은 유지한 채 공공재원에만 의존하지 않고 민간자금을 효율적으로 조달해 사업주체인 사회적경제 주체들에게 사업비를 지원하는 민관협력형 사회주택이다.

‘서울사회주택리츠’는 서울시와 SH공사가 50억 원을 출자해 지난 1월 설립한 공공형 리츠(REITS)이다.

리츠는 SH공사 소유 유휴부지를 임차하고 사업자금을 조달하며 사회적경제 주체는 운영출자로써 리츠에 소액 출자하고 리츠로부터 공사비를 지원받아 사회주택을 공급한다.

이때 건설된 건물(리츠 소유)은 사회적경제 주체가 위탁받아 최대 30년간 운영한다.

시세 80% 이하(월 40만 원 수준)의 임대료로 최대 10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어 스타트업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을 낮추면서도, 유사 종사자들과 모여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는 매력적인 주거 및 커뮤니티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서울시와 SH공사는 서울사회주택리츠 1호 대치동 사회주택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2호 성산동, 3호 세운상가, 4호 신림동 리모델링을 연이어 착공을 계획중이다.

운영법인인 ㈜앤스페이스의 정수현 대표는 “그동안의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커뮤니티 공간을 활성화해 입주자와 지역 커뮤니티가 연결되는 복합주거문화공간을 조성하겠다”며 “준공 전에도 ‘서로서로클래스’, ‘파티앤쿡’ 같은 입주자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사전 프로그램을 다채롭게 기획해 공동체적 지향을 담은 사회주택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서울시는 사회주택을 활성화하기 위해 리츠 설립 등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모색하고 있다”며 “서울사회  주택리츠 공급모델은 자금조달에 대한 사업자 부담을 완화하면서도 민관협력으로 공공성과 가치 창출을 동시에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dnjstns1010@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77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