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막리’ 이종혁, 유쾌한 반전매력 뽐내
‘지막리’ 이종혁, 유쾌한 반전매력 뽐내
  • 김경의 기자
  • 승인 2018.12.06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링예능의 맛 높이다
’지붕 위의 막걸리’ 방송화면 캡처
’지붕 위의 막걸리’ 방송화면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김경의 기자 =  ‘지붕 위의 막걸리’에 출연한 배우 이종혁이 꾸미지 않은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마치 갓 빚은 막걸리와 같은 이종혁의 친근함과 유쾌한 웃음이 ‘힐링 예능’의 맛을 더욱 깊게 물들게 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지붕 위의 막걸리’에서 4대째 이어온 양조장으로 소풍을 떠나는 지막리 사람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종혁은 즉석밥으로 막걸리 만들기에 도전했다. 소풍을 떠나기 전 주어진 짧은 시간동안 이종혁은 하루에 막걸리 하나 만들기를 실천하기 위해 물만 넣어서 만들 수 있는 막걸리 레시피를 개발한 것이다.

이종혁은 즉석밥을 이용해 쌀을 씻고, 불리고, 찌고, 식히고, 치대느라 평균 10시간이나 걸리는 막걸리 제조 시간을 무려 40분으로 단축시키면서 모두의 호기심을 불러 일으켰다. 이혜영은 이종혁의 막걸리를 보고 인스턴트 막걸리라 부르자 했지만, 이종혁은 ‘퀵 막걸리’라는 이름을 붙여주며 맛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이후 이들은 4대째 이어오고 있는 양조장으로 소풍을 떠났다. 양조장에서 막걸리 장인을 만난 지막리 사람들은 장인이 만든 막걸리의 맛을 볼 뿐 아니라, 막걸리 제조에 관련한 다양한 정보들을 배우는 등 유익하면서도 즐거운 시간들을 보냈다.

다시 지막리로 돌아온 이들은 3주 전에 만든 밤막걸리를 개봉하며 축배를 들고자 했다. ‘죽이는 막걸리’라고 이름 붙일 정도로 고생해서 만든 밤막걸리였지만 아쉽게도 결과는 실패였다. 힘들게 만들었기에 단순히 맛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막걸리를 버리기가 아까웠던 이들은 일단 냉장고에 넣어두기로 했다.

그리고 다음날 놀라운 반전이 일어났다. 하룻밤 사이 밤막걸리에 풍미가 생기면서 ‘맛없는 막걸리’에서 ‘맛있는 막걸리’로 변한 것이다. 지막리 사람들은 막걸리의 놀라운 변신에 감탄했고, 이종혁은 이에 대해 “죽일 뻔한 막걸리에서 죽이는 막걸리가 됐다”고 재치 있게 정의했다.

‘지붕 위의 막걸리’는 막걸리를 사랑하는 연예인들이 모여 자연 속에서 자신들만의 막걸리를 빚고 그 속에서 웃음과 행복을 만들어 가는 국내 최초 순도 100% 양조 예능 프로그램이다. 자극적인 소재나 웃음 대신 지친 하루 가운데 한 잔의 막걸리와 같은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전해주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술 빚는 ‘지막리’를 찾은 다섯 스타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고 있는 주인공은 바로 이종혁이다. 이종혁 특유의 자연스러움은 ‘지막리’의 리얼버라이어티한 매력을 증폭시키는데 일조하고 있다. 이종혁은 카메라를 강하게 의식하는 듯 보이면서도, 정작 카메라가 있건 없건 꾸밈없는 있는 그대로의 허술함을 보여주며 웃음을 자아내고 있는 것이다.

무심한 듯 툭툭 내뱉는 말속에 도움을 요청하면 언제 그랬냐는 듯 나타나서 세상 열심히 도와주는 이종혁의 츤데레 매력 또한 ‘지막리’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언제 어디서나 무슨 일이 생겨도 방법을 찾아내는 이종혁의 재치는 의외의 호평을 이끌어 냈던 그의 레몬청 막걸리와 같은 반전매력을 느끼게 해 준다.

이뿐 아니라 누구와 함께 해도 어울리는 친화력를 증명한 이종혁은 ‘지막리’에서 중간나이로서 위로는 김조한과 이혜영을 보필하고, 동생인 손태영과 유리를 따듯하게 챙겨주며 케미의 중심을 잡아주고 있다. 이종혁의 친화력의 비밀은 아재개그에 있다. 사람을 가리지 않고 빨려 들게 만드는 이종혁의 입담은 어느덧 ‘지막리’를 웃음으로 물들이며 촬영장의 분위기를 더욱 화기애애하게 만들고 있다.

한편 꾸미지 않은 이종혁의 활약이 매력적인 ‘지붕위의 막걸리’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jetnomad31@gmail.com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78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