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제10회 서울문학축제’, 성황리 바쳐
‘2018 제10회 서울문학축제’, 성황리 바쳐
  • 김경의 기자
  • 승인 2018.12.16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학의 참된 의미와 가치를 드높인다
2018 제10회 서울문학축제를 마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8 제10회 서울문학축제를 마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김경의 기자 = “차가운 날씨에 문학이 전해주는 따뜻한 온기로 몸과 마음을 덥힌 하루를 보내며 한국여성문예원의 다음 프로그램을 기대해 봅니다.”

한국여성문예원(원장 김도경, 이하 여성문예원)이 지난 13일 오후 5시 서울 중구 충무아트홀에서 ‘2018 제10회 서울문학축제’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제10회를 맞이한 서울문학축제는 ‘2018 서울여성문학상 및 장금생문학상 시상식과 제13회 중구민 시낭송 대회 시상식을 함께 진행했으며, 여성문예원 임원 및 외빈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악3중주 오프닝 공연을 시작으로 낭독극 ‘독일풍 카페’(청계문인극 출연, 권혁우 연출, 백지영 작)와 초대 시낭송 등으로 축하공연이 진행됐다. 

행사는 성우 신찬혁씨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서울시 중구의회 조영훈 의장은 축사에서 “한국여성문예원이 문학의 참된 의미와 가치를 드높이고 중구문학의 저변확대와 문회 발전에 큰 기여를 했다”고 치하의 말로 축사를 대신했다.

서울문학축제위원장 겸 한국여성문예원 김도경 원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다른해 보다 올해에는 한국여성문학의 선봉이신 소설가 이경자 선생님께 ‘서울여성문학상’을 드리게 되는 영광과 36주년을 맞은 한국여성문예원을 개원하신 故 장금생 선생님을 기리는 ‘장금생 문학상’을 시인 이미균 이사님께 드리게 돼서 더욱 뜻 깊게 생각한다”고 인사말을 가름했다.

이날 서울문학축제에서 ‘2018 서울여성문학상’ 을 수상한 소설가 이경자 선생은 김도경 원장 및 김 원장의 모친이신 故 장금생 선생님 과의 인연 등을 전하며, 한국여성문예원과 여성문학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는 말로 수상소감을 말했다. 

또한, 제10회 장금생문학상에는 시인 이미균씨가 수상을 했으며, 이어서 감사패 수여와 한국여성문예원 이사 위촉식과 제13회 중구민시낭송대회 시상식이 국회의원상, 중구청장상, 본상의 순서로 진행됐다.

서울문학축제는 서울문학축제 운영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여성문예원이 주관했으며, 아모레퍼시픽, 중구청, 중구시설관리공단, 중구신문이 협찬과 후원을 했다. 

jetnomad31@gmail.com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166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