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대 강희안 교수, 첫 연애시집 ‘신발 신겨주는 여자’ 출간
배재대 강희안 교수, 첫 연애시집 ‘신발 신겨주는 여자’ 출간
  • 최정현 기자
  • 승인 2018.12.2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지
표지

[대전=내외뉴스통신] 최정현 기자 = 배재대는 이 대학 주시경교양대학 기초교육부 강희안 교수(사진)가 최근 자신의 첫 번째 연애시집인 ‘신발 신겨주는 여자’(천년의시작‧110쪽)를 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강 교수는 1990년 ‘문학사상’ 신인상 당선으로 등단했으며 시집 ‘지나간 슬픔이 강물이라면’ 외 4권의 시집과 편저, 다수의 학술서 등을 출간한 바 있다.

이번 연애시집은 강희안의 여섯 번째 시집으로 시인이 20대였던 젊은 날, 첫 사랑 여인과 편지글로 주고받은 44편의 시가 실려 있다. 이 시집은 무엇보다도 구성이 독특하고 신선해 출판가에 새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기존의 연애시집이 상상력 위주라면 이 시집에는 시인이 체험으로 겪은 뜨거운 사랑과 외로움, 그리고 실연에 이르는 파란과 격절의 과정이 진솔하게 펼쳐져 있다.

무엇보다도 독특한 점은 시인의 ‘헌시’마다 사랑하는 여인의 시적 정취를 지닌 ‘답글’이 달려 있어 마치 사랑의 메아리가 울리는 듯하다는 점이다. 그리고 여기에다 어린 천재화가 안효건(미국 riverwatch middle school 재학)의 상상력을 더한 ‘그림(컷)’으로 입체적인 짜임새까지 갖췄다.

운문과 산문, 그림으로 이어지는 형식이 감성을 자극해 독자를 흠뻑 빠져들게 하는 효과를 자아내고 있다는 세간의 평가다,

강 교수는 출간 소감에서 “이 연애시집은 중년에 다다른 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겪었음직한 체험적 사랑의 자서전에 해당한다. 그때는 차마 감당할 수 없어 끄집어낼 수 없었던 아름답고도 혹독한 영혼의 그림자를 여기에 부려놓는다. 이 시집의 대화 형식이 사랑하면서도 어떤 어려운 처지에 의해 열병을 앓는 모든 이들에게 작은 위로의 청량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강 교수는 배재대 국어국문과를 졸업을 하고 현재 모교 주시경교양대학에서 예술적 상상력에 관한 강의를 맡아 학생들 지도에 열정을 바치고 있다.

 

ily7102@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36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