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라우 오인섭 개인 초대전열어
갤러리 라우 오인섭 개인 초대전열어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12.2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8일(화) ~ 26일(토)
경주시 알천북로1 예술의 전당

[대구=내외뉴스통신] 김도형 기자 = 세종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하고 대만에서 유학한 오인섭이 개인전을 가진다.

▲오인섭의 작품 중 "포응"으로 흙으로 그린 작품이다.(사진=갤러리 라우)
▲오인섭의 작품 중 "포응"으로 흙으로 그린 작품이다.(사진=갤러리 라우)

오인섭은 우리 삶의 형상과 소멸, 생겨나는 것과 사라지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분명 우리의 삶이었으나 꿈결처럼 먼 곳에 존재하는 기억들. 그러한 기억들은 갑자기 뚜렷한 상으로 떠오르기도 하고 또 다른 기억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우리는 과연 우리 삶에 대해 얼마만큼 확신할 수 있는 것일까. 오인섭의 화폭 속에는 흙으로 그려진 기억의 흔적이 있다. 뚜렷하게 맺히는 상과 아련히 멀어지는 희미한 빛. 인간을 비롯한 생명체와 무생물체는 흙에서 오고 흙으로 간다.

우리에게 확신 할 수 있는 것은 우리의 육체를 상징하는 한줌의 흙일지도 모른다.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그 유일한 확신의 재료로 불확실한 우리 삶의 흔적들을 그려낸다. 이번 전시작품 중에도 컴퍼스에 흙으로 그린 작품을 만날 수 있다.

sk@nbnnews.tv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656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