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시론] 대전, 문화도시에 ‘의좋은 형제’ 미담은 없었다
[내외시론] 대전, 문화도시에 ‘의좋은 형제’ 미담은 없었다
  • 조성주 문화예술행정가
  • 승인 2019.01.0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주 문화예술행정가
조성주 문화예술행정가
조성주 문화예술행정가

 [대전=내외뉴스통신] 지난해를 마감하며 발표된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문화도시’ 사업 공모에서 대전시와 대전 동구 모두 탈락했다. ‘예비도시’로 총 10곳이 지정되었고, 대구광역시를 제외한 다른 도시는 모두 기초 지자체가 선정되었다.

문화도시 공모사업은 지역문화진흥 및 육성을 위해 지역별 문화자원을 활용하여 그 창조력을 강화하도록 지정·지원하는 문화체육관광부의 대표 사업 중 하나다.

이번 예비도시로 선정된 지역은 1년간의 예비사업 기간을 거친 후 정식으로 ‘문화도시’로 지정된다.

총 5년간 70억 ~ 최대 200억원의 막대한 사업비를 지원 받는 위 사업은 파격적인 지원으로 인하여 전국 지자체에서는 문화도시로 선정되기 위해 수년간 준비과정을 거쳐 공모에 신청한다고 한다. 대전의 경우 특이하게 대전시와 대전 동구가 각각 사업을 신청하였다. 게다가 대전시의 경우 공모 마감을 10일도 안남은 지난 8월말에 대전시 5개 자치구와 문화도시 추진·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결과는 모두 탈락이었다. 도대체 왜 이런 일이 발생되었을까?

우선, 대전시의 사업추진 방향이 모호했다. 문화도시에 걸맞는 사업추진은 대전광역시 문화체육관광국 내 문화예술과(현, 문화예술정책과)에서 진행해야함에도 사업 추진을 도시재생주택본부 내 도시재생과에서 사업을 추진하였다. 도시재생과의 경우 담당업무가 문화도시 구축 보다는 옛 도심의 재생 또는 활성화에 중점된 사업을 추진하는 부서이고, 업무 반경이 중구 원도심 일대와 옛 충남도청사, 테미오래 등으로 사업추진의 한계성을 보임에도 업무를 담당하였다.

특히 문화도시 또는 문화특화지역 관련 업무를 문화체육관광국에서 담당하고 있음에도 본 사업 추진에 있어서 두 부서가 얼마만큼의 업무협조가 이루어졌는지 의문이다.

이런 담당부서의 한계성에도 공모 신청을 강행하였고, 대전시와 대전 동구가 각각 사업을 신청하였다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 사업 협조 체계와 시스템은 존재하지 않거나 붕괴되었다.

이는 중앙부처에서 공모하는 국비 사업에 대해 대전시나 자치구의 대응 방식을 보여주는 대표 사례로 볼 수 있다.

대부분의 국비를 지원하는 공모사업의 경우 오랜 기간 준비할 수 있도록 중앙부처에서도 사전에 사업을 홍보하거나 일정을 소개하고 있다. 즉, 예측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준비 시간을 역산하여 필요한 사항들을 점검하거나, 조직을 구성하는데 적절한 시간을 배분할 수 있다. 또한 대전시 또는 각 지자체가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면, 상호 업무 연찬을 통해서 사업 추진 의향과 동향 등 세부 진행사항을 점검 할 수 있었다.

이 문제는 대전시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대전 동구의 경우 사업 추진을 대전시 주무부서와 협의하여 충분히 진행할 수 있었다. 대전 원도심이 동구, 중구 전역에 걸쳐 있기 때문에 사업 계획 시 함께 추진했더라면 문화도시 조성의 본래 취지에도 맞고 보다 다양한 예산이 투입 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향후 대책은 무엇일까? 대전의 도시재생 또는 문화도시 조성을 추진 할 수 있는 컨트롤 타워나 TF의 구성이 필요하다. 대전시를 중심으로 각 구별 사업 담당자를 포함한 공무원들과 각 구별 문화유산 단체 또는 향토전문가 그리고 문화원, 문화재단 등 대전 전역에서 활동하는 인력과 인프라를 종합해야 한다.

월, 분기, 연간의 종합 계획을 수립하여 이들과 함께 ‘다시 찾는 대전’, ‘전통과 미래가 공존하는 대전’이 만들어져야 한다. 그런 문화영역의 전문가들이 모였을 때 비로소 종합적인 사업 추진과 시간표가 만들어질 수 있다.

아쉽게도 이미 2018 무술년은 지났고, 2019년 기해년이 왔다. 올해는 문화 만큼은 ‘의좋은 형제’의 미담을 기대해본다.

나눔속에 핀 꽃이 더욱 아름답고, 값지다. 이제는 꽃이 떨어지고 나니 봄이 왔음을 알면 안 된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025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