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차암초 화재사고 둘러싸고 설왕설래, 왜?
천안 차암초 화재사고 둘러싸고 설왕설래, 왜?
  • 조영민 기자
  • 승인 2019.01.0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교육청, 긴급 안전진단통해 사후방지 대책 마련

[천안=내외뉴스통신] 조영민 기자 = 자칫 대형인명피해가 예상됐던 충남 천안시 차암초등학교 화재사고를 둘러싸고 설왕설래가 한창이다.

충남교육청의 긴급 안전진단과 관련해 도하언론이 제기한 2가지 교훈도 그중의 하나이다.

문제는 이 모두가 이미 지적된 기본 준수 사항이라는 점이다.

하나는 예고된 인재(人災)였다는 항간의 여론이 이를 말해주고 있다.

또 하나는 화재발생시 기본매뉴얼에 따른 신속한 대응이 재조명되고 있다.

전자의 경우 공사현장의 안전불감증과 잇따른 설계변경이 대형화재의 빌미를 제공했다는 지적을 빼놓을수가 없다.

용접작업 당시 예상되는 불티 예방조치는커녕 소화설비조차 제대로 갖추지 않았다는 것이다.

관급 건설공사의 고질적 병폐인 설계변경도 자유로울수가 없다.

차암초등학교는 지난 2015년 4월에 개교했지만 불과 3년여 만인 2018년에 증축공사에 돌입해 그 원인을 놓고 논란이 일고있다.

특히 수차에 걸친 설계변경으로 사업비가 3배이상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공사기간이 길어지는 부작용을 자초했다는 지적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당시 인근 아파트 건설 및 입주세대 파악을 조금만 철저히 했더라면 증축공사는 안해도 됐다는 것이 학부모등 주변 관계자들의 지적이다.

다시말해 이것이 바로 대형화재 발생의 빌미를 제공한 것이 아니냐는 여론이어서 이에대한 해당교육청의 입장표명과 함께 정확한 원인규명이 요구되고 있다.

결국 이로인한 잦은 설계변경은 ‘국비는 눈먼 돈’이라는 수식어를 그대로 드러냈다고 볼 수 있다.

이같은 인재(人災) 와는 달리 화재발생당시 학교관계자들의 발빠른 조기대응이 화제가 되고 있다.

앞서 언급한 철저한 기본매뉴얼준수를 뜻한다.

당시 학교 안에는 학생과 교사 등 1000명 가까이가 수업중이어서 대형 인명피해가 우려되는긴박한 상황이었다.

화재 현장을 처음 목격한 교육 공무직원과 이를 보고받은 행정실장 그리고 교장 교감등 모든 교직원이 한마음 한뜻이 돼 각층 비상벨을 누르고 이를 방송하는 신속함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실제로 방송을 접한 학생들은 교사와 인근 아파트 관리 사무소 직원들의 도움으로 후문을 통해 곧바로 빠져나올 수 있었다는 것이다.

화재대피매뉴얼에 따른 초동 대응과 평소 익힌 대피훈련의 결과이다.

충청게릴라뉴스는 이같은 2가지 화두를 접하면서 평소 익히알고있는 교훈을 재조명하고자 한다.

대형 사고는 모든 요소가 미흡할때 발생한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된다는 사실이다.

하나라도 정상으로 돼있다면 대형 사고로 번지는 불상사는 방지할 수 있다는 얘기이다.

사고방지를 위한 구조 시스템과 화재 발생 시 대피 훈련 등 모든 측면을 고려한 시스템구축 여부에 따라 상황이 달라질수 있기 때문이다.

대형사고 가능성이 있는 모든 곳은 미리미리 시스템적 측면에서 검토하고, 개선해야 하는 이유이다.

천안차암초 화재사고와 관련한 충남교육청의 긴급 안전진단에 이같은 실질적인 대책이 마련될지 관계자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dtn@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03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