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관현악 최정상 지휘자 임상규, “용인에 진화된 우리음악 있다”
국악관현악 최정상 지휘자 임상규, “용인에 진화된 우리음악 있다”
  • 손지훈 기자
  • 승인 2019.01.1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 갈라 콘서트 모습(사진제공=용인국악단)
▲신년 갈라 콘서트 모습(사진제공=용인국악단)

[용인=내외뉴스통신] 손지훈 기자 = 용인문화재단이 주최하고 용인국악단이 주관한 전통과 현대가 만나는 신년 갈라 콘서트가 지난 8일 용인포은아트홀에서 백군기 용인시장등을 비롯한 시민 1천여 명이 참석한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 콘서트는 국악관현악 최정상 마에스토라 일컬어지는 임상규씨가 지휘를 맡아 한국음악을 기반으로 과감한 시도와 주목 받는 음악가들의 다양한 영역으로 국악관현악과 함께하는 음악회로 진행됐다.

이번 음악회는 용인에서 생활하고 거주하는 젊은 국악인들과 동시대와 소통하기 위해 끊임없이 자생하고 성장해 온 우리 음악을 대중과 함께하는 진화된 국악이 선보였다.

용인국악단은 대표적 국악관현악곡인 ‘꿈에 전설’을 시작으로 김덕수 사물놀이와의 만남은 한국음악의 울림과 저력으로 용인서 젊은 국악인들과 폭발하는 현장을 만들었다.

국악관현악과 함께한 일본 비보이팀 하르의 현란한 퍼포먼스, 성악가 강형문의 박연폭포, 한국무용가 심규순의 진도북춤, 명창 서정금·남상일의 사랑가, 해금연주가 박성희의 사랑의 독백, 인기가수 남진의 ‘미워도 다시 한 번’ 등 히트곡으로 꾸며진 다양한 무대가 선사됐다.

제주국제대학교 조성빈 특임교수는 “한국음악에 기반을 둔 새로운 무대로 국악관현악과 다양한 장르와의 세련된 결합이 용인에서 믹스되었다.”며 “젊은 국악인들이 제일 많이 거주하는 용인은 앞으로 우리음악의 깊이와 무한한 스펙트럼을 동시에 제시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고 전했다.

한편 이 콘서트의 지휘를 맡은 임상규씨(안산시립국악단 상임지휘자)는 국악의 현대화와 대중화를 주도하고 있다. ‘국악하면 ‘어렵다’는 고정관념을 깨기위해 동시대 관객과의 끊임없는 고민과 실험의 현장을 통해 대중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왔다.

 

press8189@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17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