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덕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우도하'로 합류
류덕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우도하'로 합류
  • 홍성훈 기자
  • 승인 2019.01.1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덕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우도하'로 합류(사진제공 =씨엘엔컴퍼니)
▲류덕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우도하'로 합류(사진제공 =씨엘엔컴퍼니)

[서울=내외뉴스통신] 홍성훈 기자 = MBC가 2019년 봄 선보일 새 월화미니시리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에서 명성그룹의 법무팀 변호사 '우도하' 역할에 류덕환이 합류한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복지부동 무사안일을 최우선으로 하는 공무원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임명된 후 사회의 악덕 '갑'들을 응징하는 이야기를 다룬 사회풍자 드라마. '앵그리 맘'을 통해 한국 교육의 현실을 날카롭게 짚어냈던 김반디 작가가 집필을 맡고, '드라마 페스티벌-터닝 포인트'와 '군주-가면의 주인'을 연출했던 박원국 PD가 연출을 맡았다.

류덕환이 맡게 된 '우도하'는 김동욱이 맡은 '조진갑'이 겨냥하게 될 '명성그룹'의 법무팀 에이스 변호사. 명석하고 야망이 큰 인물로 학벌, 능력 모든 것을 갖췄지만 단 하나 부모님에 대한 콤플렉스를 가진 인물이다. 고교시절 '조진갑'의 제자였지만, 이후 명성그룹의 변호사와 특별근로감독관으로 재회하며 묘한 인연을 이어가게 된다.

최근까지 류덕환은 영화 '국가부도의 날'에서 철 없는 젊은 투자자 역할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 잡은 데 이어 어제 종영한 드라마 '신의 퀴즈: 리부트'에서는 천재 부검의로 사건의 진실을 향해 가는 주인공 '한진우' 역할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이처럼 장르를 넘나들며 맹활약을 펼쳐온 류덕환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으로 복귀해 속을 알 수 없는 '우도하' 역할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MBC에서 선보일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올해 봄 방송될 예정이다.

vampiro12x2@naver.com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197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