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전자발찌 절단 후 해외 도주한 피의자 및 해외 음란사이트 운영자 태국으로부터 국내 송환
경찰청, 전자발찌 절단 후 해외 도주한 피의자 및 해외 음란사이트 운영자 태국으로부터 국내 송환
  • 김지안 기자
  • 승인 2019.01.1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김지안 기자 =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지난 2018년 3월 위치추적 전자장치를 절단하고 해외로 도주한 피의자 A씨와 해외에 서버를 두고 음란사이트를 운영한 B씨를 오늘(1.9.) 태국에서 국내로 강제 송환하였다고 밝혔다.

A씨(51세, 남)는 특수강도 강간 등 성범죄 혐의로 7년간의 전자발찌 부착명령을 받았으나, 지난 2018년 3월 부착하고 있던 전자발찌를 절단하고 일본으로 출국한 후 다시 태국으로 도피하였다. 국내에서는 최초로 전자발찌를 절단하고 해외로 도주한 사건이다.

B씨(36세, 남)는 미국에 서버를 두고 약 2년 6개월 간 회원 수 약 3만 7천 명 규모의 음란사이트를 운영하면서, 2억 5000 만원 가량의 범죄수익을 벌어들였다. 특히 B씨는 자신이 직접 촬영한 동영상을 다른 음란사이트 운영자들에게 판매하여 다른 음란사이트에도 게시되게 하는 등 음란물 공급처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에서는 피의자들이 해외로 도피하였다는 것을 알고 인터폴 적색수배를 발부 받아 지속적으로 추적하는 한편, 태국 인터폴에 피의자 검거를 요청하여 지난 10월 7일에 B씨를, 13일에는 A씨를 각각 검거할 수 있었다. 

특히 경찰청에서는 태국 경찰과 협의하여, B씨를 검거하면서 현장에서 압수한 노트북 등 증거자료 전부를 제공받아 한국으로 가져왔다. 따라서 B씨의 혐의를 보다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청 외사수사과장(총경 임병호)은 “한국과 태국 경찰 간의 긴밀한 협력관계가 있었기 때문에 피의자들을 검거하고 한국으로 송환해 올 수 있었다”고 말하며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앞으로도 인터폴 등을 통해 해외에 도피중인 피의자들을 끝까지 추적‧검거하여 사법정의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yul621@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21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