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친환경화장품 대표도시로 도약
남원시, 친환경화장품 대표도시로 도약
  • 황규식 기자
  • 승인 2019.01.11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내외뉴스통신] 황규식 기자 = 남원시의 화장품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남원시는 중장기 지역동력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친환경 화장품산업이 지난해 국․도비 187억원(지식산업센터 160억, 원료생산시설 27억)을 확보하여 산업인프라 구축의 큰 그림이 완성되었다.

남원시는 그 동안 CGMP 인증을 받은 우수화장품생산시설과, 화장품 소재발굴과 연구개발, 기업지원을 위한 재단법인 남원시화장품산업지원센터를 건립해 화장품직접화단지를 구축하고 있다. 여기에 오는 10월까지 총 사업비 60억 원을 들여‘천연물 화장품원료생산시설’을 구축한다.

이 시스템은 화장품원료의 추출과 농축, 정제․발효․건조․포장시스템을 갖춘 생산시설로, 준공 후 유럽화장품원료협회(EFfCI)의 화장품원료GMP 인증을 획득할 계획이다.

화장품 산업 인프라 조성의 완성이라고 할 수 있는 화장품지식산업센터를 2022년 준공해 30~40여 영세 소규모 창업기업에 입주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지식산업센터가 준공되면 화장품 제조・판매업, 원료기업, 국내 주요기업의 부설연구소 및 현지사무소를 유치해 기업경쟁력을 강화하고 고용증대와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로 했다. 가시적인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2019년 1월 현재 12개 화장품기업이 운영 중이며 2018년 매출액 198억원과 고용 128명을 기록했다.

CGMP시설을 위탁 운영하고 있는 ㈜원스킨화장품은 자체 개발한 브랜드‘엘라 뷰티’로 최근 미국에 38종 12만개를 수출했다. 러시아, 유럽진출도 병행하고 있다. 에스테틱 전문화장품으로 유명한 ㈜하이솔도 지리산 허브를 소재로 한 천연화장품으로 연매출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중국 KC이너벨라, 태국에서 한류 뷰티 사업에 집중하고 있는 (주)하이솔은 최근 인도시장 진출을 꾀하고 있다.

사회적 기업인 제너럴바이오는 자체 개발연구소와 CGMP 시설을 갖추고 미백 항산화등 기능성화장품을 생산하고 있고 완제품은 자체 네트워크마케팅 업체 '지쿱'을 통해 유통시키며 매년 눈부신 연매출을 달성하고 있다.

화장품산업의 중심지로 입소문이 나면서 기업유치도 활발해지고 있다 알로에 전문 화장품업체인 ㈜생장이 지난해 입주한데 이어 ㈜코빅스도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2021년까지 300억을 투자하기로 했다.

남원시는 수시로 기업간담회를 통해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으며, 청년인턴 취업지원 사업으로 20명을 취업시켜 일자리 미스매칭 문제를 해결하는 등 기업지원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이환주 시장은 “국・도비가 확보된 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남원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친환경 화장품산업을 선도하는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gshw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219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