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장영자 “내가 선임 비용 없어 국선 변호사를 선임? 그러면 안 된다”
‘그것이 알고 싶다’ 장영자 “내가 선임 비용 없어 국선 변호사를 선임? 그러면 안 된다”
  • 장혜린
  • 승인 2019.01.13 0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 캡처
방송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 = ‘그것이 알고 싶다’ 장영자가 화제선상에 올랐다.

지난 12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장영자를 둘러싼 의혹들을 파헤쳤다.

장영자는 현재 6억 원대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그녀는 막강한 재벌기업을 도산시키고, 수많은 고위공직자, 은행장들을 감옥으로 보낼 정도로 세상을 뒤흔들었던 희대의 사기범이다. 

그는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남편인 故이철희씨 명의 재산으로 재단을 만드는 데 상속을 위해 현금이 필요하다는 명목으로 지인들로부터 6억원 이상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장영자는 전두환 정권 당시 희대의 ‘큰 손’이라고 불리며 화려했던 과거를 가지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네 번째 구속됐다.

장영자는 최근 공판에서 방청석에 앉은 기자들을 보고 “보석이 기각돼서 변호인이 줄사퇴하고 선임 비용이 없어서 국선을 선임했다고 하는데, 그러면 안 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장씨는 자신의 국선 변호사에 대해 “재판장과 소통을 투명하게 하기 위해 국선을 해달라고 했고, 제가 구치소에서 접견해본바 매우 젊은 분이고 상당히 신뢰 가는 분이어서 선임했다”며 “이런 사건을 수준 있는 로펌에서 맡는 것도 우스워서 그대로 하려던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기자들이 쓰고 싶은 대로 쓴다. 나쁜 일이라고 하면 벌떼 같이 달려들어서 쓸 텐데 이제는 팩트대로 써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hrj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243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