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여교사 명품 유혹에 엮였다?
김동성 여교사 명품 유혹에 엮였다?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9.01.18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성, 여교사와 불륜 의혹 부인
김동성 (사진=KBS)
김동성 (사진=KBS)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김동성이 여교사와의 구설을 해명했다. 쇼트트랙 스타와 팬과의 만남이라는 설명인데, 김동성의 불륜설이 제기된 것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에서 여론의 눈초리가 매섭다.

김동성, 여교사의 불륜 의혹은 18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나왔다. 이날 김정훈 CBS 기자가 "여교사 A씨의 친모 살인 청부 사건을 취재하던 중 A씨에게 내연 관계의 남성이 있었는데 김동성이었다"고 밝히면서다.

여교사 A씨는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총 6500만 원을 건넨 혐의로 구속 기소돼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김정훈 기자의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4월 김동성을 처음 만나 그 해 겨울 같이 해외여행을 다녀왔고, 최고급 수입 명품 차량과 유명 브랜드 시계를 선물로 줬다. 

또한 두 사람은 각각 배우자와의 결혼생활 중이었음에도 같이 살 고가의 아파트를 찾고 있었다고. 김 기자는 "A씨가 같이 살 아파트를 알아보는 가운데 계약시점이 다가오는 그 무렵 어머니에 대한 살인청부를 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동성과 여교사 A씨의 청부살해 혐의와는 거리가 먼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서울남부지검 역시 김동성이 A씨의 범행과 전혀 관련이 없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김동성은 채널A '사건상황실'과 전화 인터뷰를 통해 A씨와 내연 관계는 물론, 살해 계획 역시 몰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언제든지 경찰 조사에 응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김동성은 여교사 A씨와 가까워진 계기로 아내와 이혼서류를 접수한 이후 선물을 받으면서 시작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단 둘이 만난 적은 거의 없으며 특별한 관계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그는 "장시호 사건도 먼저 여자가 저한테 제안을 했고, 지금 이 사건도 먼저 여자가 저한테 선물을 해서 이런 일이 엮인 거다”라며 “공인으로서는 그런 유혹이 있었어도 받지 말았어야 되는 게 잘못된 부분인 건 맞다. 받은 건 잘못된 부분"이라고 사과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504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