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역에서 '반트럼프' 여성들 행진 이어져
美 전역에서 '반트럼프' 여성들 행진 이어져
  • 김민정
  • 승인 2019.01.20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여성 혐오적·인권 차별적 발언에 반대하며 조직된 ‘여성행진(Women’s March)’ 시위가 2017년부터 3년째 이어지고 있다.(사진출처=SN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여성 혐오적·인권 차별적 발언에 반대하며 조직된 ‘여성행진(Women’s March)’ 시위가 2017년부터 3년째 이어지고 있다.(사진출처=SNS)

 

[서울=내외뉴스통신] 김민정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여성 혐오적·인권 차별적 발언에 반대하며 조직된 ‘여성행진(Women’s March)’ 시위가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를 비롯한 미국 전역에서 세번째로 열렸다.

‘여성행진’은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다음 날인 2017년 1월 21일 약 50만명이 워싱턴DC에서 모인 것을 시작으로 매년 열리고 있다. 당시 워싱턴에만 50만명 이상, 미 전역 시위 인원은 200~300만명, 세계적으로 400만명이 참여했다.

올해는 그간 이 행사를 이끌어온 같은 이름(Women’s March)의 단체와 이 조직에서 분화한 ‘마치 온(March On)’이라는 단체가 미국 수백개의 도시와 영국, 독일 등 해외 주요 도시에서 시위를 벌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시위대는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에 대한 ‘분노와 저항’을 표출하며 거리를 행진했다. 워싱턴DC 시위 인원은 10만명으로 추산됐다.

행사 조직자들은 약 50만명이 집결할 것으로 집회 허가를 신청했으나 눈과 얼음비가 내리는 궃은 날씨에다가 연방정부 셧다운으로 국립공원관리국이 을 치우지 않아 규모는 예상 보다는 미치지 못했다.

AP통신은 워싱턴DC 시위 인원이 예년보다 줄어든 것은 제일 처음 ‘여성행진’을 주최했던 4명의 지도부가 ‘반유대주의’ 문제로 갈라서면서 시위대가 분산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양쪽 단체 모두 올해 행진에서 최저임금 인상, 출산 건강 관리권과 투표권 강화 요구,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도전하는 2020년 대선에 더 많은 여성이 투표에 참여할 것을 독려하는 데 집중했다.

매사추세츠의 시위를 이끈 ‘마치 온’의 나탈리 산체스씨는 “2020년 대선에 가장 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말했다. 

 

symarry@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53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