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생활 라돈 측정결과 96% '안전'
부산시, 생활 라돈 측정결과 96% '안전'
  • 최록곤 기자
  • 승인 2019.01.23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6개 읍‧면‧동 주민센터 '라돈 간이 측정기' 무료대여
ㅇ
▲라돈 간이 측정기 사진. (사진제공 = 부산시)

[부산=내외뉴스통신] 최록곤 기자 = 부산시에서 생활 속 라돈 농도를 측정한 결과 96%가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206개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라돈 간이 측정기 시민 무료대여' 운영 결과를 23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총 8094건 중 96%인 7790건이 실내 공기 중 라돈 농도 권고기준치 이하인 것으로 밝혀졌다. 기준치를 초과한 304건 중 65%에 달하는 195건이 해외 구매 침구류인 것으로 드러났다. 판매 국가는 중국, 태국, 필리핀 순으로 많았다.

부산시는 제조사가 국내에 없는 해외제품은 생활폐기물 처리하거나 재측정을 위해 측정 전문기관에 의뢰하도록 조치했다. 부산시는 라돈 권고기준치 초과한 국내 물품 109건에 대해서는 제조사 교환 및 전문기관에 의뢰해 정밀측정하도록 했다. 

부산시는 작년 5월 침대 매트릭스에서 검출된 '라돈 사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라돈 간이 측정기 시민 무료대여'를 실시하고 있다. 

leonair@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68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