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환경호르몬 분해력 탁월한 '신종 미생물' 발견
국내 연구진, 환경호르몬 분해력 탁월한 '신종 미생물' 발견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02.1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환경호르몬인 ‘프탈레이트’ 분해 능력을 가진 미생물을 발견했다. (사진=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환경호르몬인 ‘프탈레이트’ 분해 능력을 가진 미생물을 발견했다. (사진=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서울=내외뉴스통신] 김민정 기자 = 인체에 치명적인 환경호르몬 ‘프탈레이트’ 분해 능력이 뛰어난 신종 미생물을 국내 연구진이 발견했다.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환경호르몬인 ‘프탈레이트’ 분해 능력을 가진 미생물을 발견하고 특허 출원을 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3월 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경북 김천 농공단지 주변 낙동강 지류에서 이 미생물을 발견하고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라는 이름을 붙였다.

연구진이 새로 발견한 미생물의 프탈레이트 분해 실험 결과, 환경호르몬인 ‘다이부틸프탈레이트’를 포함한 다양한 종류의 프탈레이트를 분해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10ppm에서 4000ppm에 이르는 폭넓은 농도 조건에서도 뛰어난 분해력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프탈레이트를 분해하는 것으로 이미 알려진 미생물 ‘로도코커스’의 경우 1000ppm의 프탈레이트를 10일이 지나도 절반 정도만 분해하는데 비해 신종 미생물은 약 5일만에 모두 분해했다.

연구진은 해당 실험 내용을 지난해 12월 특허로 출원했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이나 비닐의 유연성을 증가시키는 가소제 성분으로 다양한 플라스틱 생활용품을 제조하는데 사용하는 물질이다. 

화학구조 차이에 따라 여러 종류의 프탈레이트가 존재하며 환경호르몬으로 알려진 다이부틸 프탈레이트(DBP) 등은 어린이 완구용품이나 화장품 용기 등을 제조할 때 사용량을 최소화하도록 제한되기도 한다.

연구진은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를 활용해 프탈레이트가 함유된 폐수에 대한 친환경적 환경정화 방법을 탐색하는 등 상용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symarry@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3278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