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사무총장, 서울시장 만나 구리시 현안 논의
윤호중 사무총장, 서울시장 만나 구리시 현안 논의
  • 손지훈 기자
  • 승인 2019.02.11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버스·별내선 등 광역교통망 협조 강력히 요청
(우)윤호중 사무총장이 (좌)박원순 시장에게 갈매지구 신도시 조성에 따른 인구 유입으로 광역교통수단 확보가 절실하다며 협조를 요청 하고 있다(사진제공=윤호중의원실)
(우)윤호중 사무총장이 (좌)박원순 시장에게 갈매지구 신도시 조성에 따른 인구 유입으로 광역교통수단 확보가 절실하다며 협조를 요청 하고 있다(사진제공=윤호중의원실)

[서울=내외뉴스통신] 손지훈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구리시 국회의원, 3선)이 지난 7일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면담을 갖고, 구리시 현안에 대한 서울시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윤 사무총장은 면담에서 ▲75번, 1680번 버스 등 구리시에서 서울로 진입하는 버스 증차 ▲태릉CC 이전을 통한 수도권 동북부 공공택지 공급 ▲별내선 정상 개통을 위한 서울시 구간 공사기간 단축 등 구리시 현안을 설명하고,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서울시의 협조를 요청했다.

윤 사무총장은 박 시장과의 면담에서 “구리시 갈매지구는 신도시 조성에 따른 폭발적인 인구 유입으로 광역교통수단 확보가 매우 절실한 상황”이라며 “대부분 서울로 출퇴근하는 분들인 만큼 버스 노선 확대, 별내선 공사기간 단축 등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구리에서 잠실로 가는 1680번 버스는 출퇴근길 많은 승객으로 입석운행하는 만큼, 시민 안전을 위해서 신속히 증차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박 시장은 “구리시민의 고충에 충분히 공감하고, 예산 투입 등을 통해 서울시가 해결할 수 있는 부분들은 적극 돕겠다”고 답변했다. 이번 면담으로 교통문제를 비롯한 구리시 현안 해결에 본격적으로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면담을 마친 윤 사무총장은 “구리시 현안의 시급성을 고려해 박원순 서울시장을 직접 만나 강력히 협조를 요청했다”며 “광역버스 확대, 별내선 정상개통이 이루어지는 날까지 앞으로도 시민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ress8189@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3288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