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가 인터뷰, 'THE LOST 유실'의 주인공 최효진 교수
예술가 인터뷰, 'THE LOST 유실'의 주인공 최효진 교수
  • 김지안 기자
  • 승인 2019.02.15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효진 교수
▲현대무용가 최효진 교수-한양대 무용학과, 한국문화예술교육총연합회 이사

[서울=내외뉴스통신] 김지안 기자 = 현대무용가 최효진 교수(한양대 무용학과)는 현대무용의 인재 양성과 정기공연 활성화에 기여해온 대표적인 대한민국 무용계의 한 사람이다.

최효진 교수는 20여년이 넘도록, 현대무용계의 발전과 후학양성의 길을 걸어왔며 6년째 제자들과 함께하는 정기공연을 하고 있다.

2019년, 최 교수는 무용인의 예술혼과 젊은 제자들의 열정을 모아 현대무용 예술의 정점을 춤의 미를 통해 관객의 마음 속으로 전달하려는 꿈을 꾸고 있다.

이하 인터뷰 전문이다.

Q. 정기공연은 어떻게 하게 되었나?

A. 어릴 적부터 무용을 배워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가 되기까지 긴 시간 동안 문화예술과 현대무용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왔다. 나이가 들고 한 해가 지나갈 때마다,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젊은 제자들과 함께 현대무용 발전을 위해 열심히 달리고자 하였기에, 정기공연으로 관객에게 찾아갈 것을 결심했다. 무대를 준비 하는 것이 결코 쉽게 생각할 일이 아님을 알지만, 항상 초심으로 돌아가려고 노력하고 이 뜻을 지키기 위해 매년 무용단 정기공연으로 한 해를 시작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오늘도 초심을 향해 열심히 달리고 있는 중이다.

Q. 공연 내용이 궁금하다.

A. 공연은 어린 제자들의 축하공연으로 시작된다. “Happy Day”라는 작품을 통해 어린 소녀들의 꿈과 희망을 느낄 수 있다. 다음으로 꿈과 희망을 안고 살아가는 소녀들이 성장해, 소외된 계층을 위해 손을 내밀며 “선물”처럼 다가간다. 마지막으로, 우리 여성들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상 중 놓치고 살아가 “유실” 된 것에 대해, 저와 제자들이 여성들의 일과 꿈에 정체성에 대해 춤으로 표현한다.

Q. 공연 제목이 왜 'The Lost유실' 인가?

A. 이번 공연은 '너무나 익숙한 일상에서 놓쳐 유실된 것'에 대한 얘기를 하려고 합니다. 이번 공연에 제목은 몇 년 전 폭우로 인한 우면산 산사태에서 얻어졌는데, 그 시기에 저에게 춤에 대해 유익한 조언을 해주시던 선생님께서 저에게 이 제목을 제안했다. 춤으로 다루기 어려워 고민하던 차에, 한 편의 시를 읽고 저는 깨달음을 얻었다. 그 시는 어딘가에서 아직도 벌어지고 있는 여성의 증폭되는 가사일과 일상의 부조리함을 얘기하고 있었다.

그때 저는 영감을 받았고, 저의 삶 또한 이처럼 유실되고 있지 않은가 생각하며 이 공연을 구상하게 됐다. 우리는 하루에도 수십 번 열고 닫는 냉장고, 부르릉거리는 세탁기와 청소기 소리, TV에서 나오는 뉴스와 나도 모르는 라디오 음악, 테이블 위에 나뒹구는 잡동사니 그리고 아파트 문간에 쌓여만 가는 배달박스들 등. 우리 모두 자신도 모르게 그 속에 둘러싸여 있고, 저마다 조금씩 나를 유실하고 있는 건 아닐 지 생각했으면 한다.

Q. 마지막으로 감사한 분들이 있나?

A. 저에게 춤을 처음 알게 해주신 장연향 선생님, 또 제 삶을 무용에 대한 신념 하나로 무용가와 교육자를 만들어 주신 이숙재 교수님, 공연 때마다 항상 저를 찾아와 응원해주시고, 한국문화예술발전에 열정을 가르쳐주시는 문예총 장유리 이사장님 등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 전했다. 특히, 이번 “유실”이라는 타이틀을 후배, 제자라는 보물들과 함께 하게 됨에 감사한 마음을 갖고, 추운 겨울, 김이 서리는 무용실에서 추위를 잊을 만큼 땀을 흘리며 연습했던 제자들에게 고맙고 사랑한다고 전했다.  

▲본 공연 The Lost 유실의 한장면 (사진제공=최효진 현대무용단)
▲본 공연 The Lost 유실의 한장면 (사진제공=최효진 현대무용단)

yul621@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3475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