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앞두고 충주서 친일 논란 ‘가열’
3.1절 앞두고 충주서 친일 논란 ‘가열’
  • 김의상 기자
  • 승인 2019.02.25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기념사업회, 친일 논란 연극 지원 중단 촉구..후손 측 ‘친일 행적 제시하라’…법적 대응 예고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3.1운동기념사업회가 친일 논란 연극 지원 중단 촉구를 하고 있다.
25일 3.1운동기념사업회가 기자회견을 통해 친일 논란 연극 지원 중단 촉구를 하고 있다.

[충주=내외뉴스통신] 김의상 기자 = 3.1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충주에서 일제시대 평의원을 지낸 인물에 대한 친일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25일 충주 3.1운동기념사업회는 충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주중원문화재단이 추진 중인 ‘류자명-두 개의 달’ 연극팀이 지난해 무대에 올린 다른 연극에서 역사를 왜곡했다고 주장하면서 재정지원 중단을 시에 요구했다.

이들은 “연극팀은 2018년 3·1절 ‘백년의 재회’ 공연에서 일제에 협력한 정운익을 독립운동가 처럼 미화했다”면서 “친일행위를 호도하는 것은 독립운동가들을 모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진위에 따르면 정운익은 충주 도평의원(도의원), 충북농회특별위원, 학교설립실행위원 등을 역임했다. 친일인명사전에 오르지는 않았지만 일제에 적극 협력한 인물이라는게 추진위의 주장이다. 그러나 연극팀과 정운익 후손 측은 “지방의 유지였고 도평의원을 지낸 것만으로 친일파로 몰고 있다”며 “(정운익의)친일행적이 있으면 찾아서 제시하라”면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특히 이들은 “이번 논란 제기는 (100주년 기념사업)추진 단체 간 헤게모니 싸움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런데 충주시가 연극팀과 정운익 후손 측 주장에 힘을 실으며 오히려 논란이 커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연극공연 내용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지만, 올해 100주년 기념 연극 대본에는 그런 우려가 없어 추진하기로 한 것”이라면서 “단체 간의 신경전이 3·1운동 100주년 행사 추진 동력을 약화하고 취지와 의미를 퇴색시킬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기념사업회는 물론, 이 소식을 전해 들은 다수의 민간단체들의 강한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당장 기념사업회 관계자는 “이번 문제 제기의 핵심은 친일 행적 논란이 있는 인물이 독립운동가로 미화됐고, 그런 행위를 한 단체가 시 지원금을 받으면 안된다는 것”이라면서 “누구를 모함하기 위해 문제를 제기했다는 말은 본질을 흐리는 악의적 해석”이라고 잘라 말했다.

기념사업회를 지지한다는 한 단체 관계자도 “당시 사립학교는 수탈에 동원할 하부 조선인들을 양성하자는 취지에서 세워졌으니, 학교설립 실행위원으로 활동했다면 친일파로 봐야 하는게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3.1운동기념사업회를 지지하는 단체들은 이날 충주시의 답변에 반발해 단체행동도 불사한다는 각오라서 향후 사회적 파장이 예상된다.

 

 

udrd8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385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