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 다음엔 어디?…30대재벌 부채 600조
동양 다음엔 어디?…30대재벌 부채 600조
  • 조창용
  • 승인 2013.10.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그룹이 드디어 기업회생 신청을 했다. 동양이 회사채,CP등 과다부채로 사실상 해체위기에 돌입하자 재계에선 30대 재벌중에 동양 다음은 어디냐에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다.

1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총수가 있는 자산 순위 30대 재벌그룹의 작년 말 부채 총액은 574조9천억원 규모로 2007년 말 313조8천억원보다 83.2%, 261조1천억원 증가했다.

재계 1, 2위인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을 제외한 28개 그룹만 따지면 부채비율은 113.7%에서 115.4%로 오히려 상승했다.

부채비율이 5년 전보다 높아져 재무안정성이 악화된 그룹이 14곳에 달했다.

부채가 자기자본의 2배가 넘는 부채비율 200% 이상 그룹도 동양(1,231.7%), 한진(437.3%), 현대(404.1%), 금호아시아나(265.0%), 동부(259.4%), STX(256.9%) 등 6곳이었다.

주요 계열사에 대해 법정관리를 신청한 동양그룹의 부채비율이 가장 높았고 5년간 증가 폭도 가장 컸다.

동양그룹은 2007년 말 146.9%에서 작년 말 1,231.7%로 부채비율이 수직 상승했다.

기업의 채무상환 능력을 보여주는 이자보상배율도 삼성과 현대차그룹을 제외하면 악화됐다.

30대 그룹 전체의 이자보상배율은 2007년 말 5.48에서 작년 말 9.20으로 향상됐다.

이자보상배율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수치로, 배율이 높을수록 채무 상환 능력이 좋아진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삼성과 현대차그룹을 제외한 28개 그룹의 이자보상배율은 같은 기간 4.45에서 3.67로 크게 낮아졌다.

이자보상배율이 5년 전보다 떨어진 그룹은 13곳에 달했다.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곳도 STX(-8.35), 동국제강(-4.84), 현대(-1.11), 한라(-0.74), 한진중공업(0.34), 한진(0.37), 두산(0.83), 동양(0.87) 등 8곳이었다.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면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이익으로는 이자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내외뉴스통신=조창용 기자)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4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