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용훈 아내 이미란 온몸 멍 사진, 끔찍한 의미 있을까
방용훈 아내 이미란 온몸 멍 사진, 끔찍한 의미 있을까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9.03.06 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캡처 화면
MBC 캡처 화면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의 부인 이미란 씨의 죽음을 'PD수첩'이 다시 한 번 조명하면서 3년 전 의혹이 다시 한 번 주목되고 있다. 

먼저 3년 전인 2016년 9월 2일 이미란 씨가 한강에서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뒤 그의 친정과 방용훈 사장, 자녀들 간의 송사가 수년째 이어지고 있다. 관련해 5일 MBC 'PD수첩'이 이씨의 죽음을 조명했다. 

방송은 이미란 씨가 생전 남긴 유서, 그리고 주변인들을 접촉하며 그날의 진실을 들여다보고자 했다. 먼저 이씨의 모친은 이씨의 생전, 친정으로 돌아온 당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몸 곳곳에 멍이 가득한 모습이다. 전문가는 손가락에 강한 힘을 줘 생긴 압박흔으로 추정했다. 즉, 폭행의 흔적이라는 것이다. 

이씨는 방용훈 사장의 폭력, 자녀들의 강제 퇴거 등을 유서에 남긴 바다. 이 유서가 발단이 돼 이씨의 어머니 임모 씨와 언니가 방용훈 사장 자녀들을 상대로 자살교사, 존속학대, 공동감금 등 혐의로 고소했고, 자녀들은 무고,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맞고소했다. 이후 자녀들은 강요 혐의만 인정돼 재판을 받았고, 지난 1월 법원은 유죄를 선고했다. 현재는 항소한 상태다. 

관련해 방용훈 사장은 이씨가 생전 극단적 선택을 두 차레 한 점을 들어 자녀들이 이씨의 의사와 반해 사설 구급차로 친정에 옮긴 것은 휴식의 의미었다고 해명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416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