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용훈 아내 투신, 너무 잔인해
방용훈 아내 투신, 너무 잔인해
  • 장혜린
  • 승인 2019.03.06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용훈 아내 투신.. 자식들이 엄마 강제로 내쫓았다
▲방용훈 아내 투신 [사진=MBC 캡처]
▲방용훈 아내 투신 [사진=MBC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방용훈 아내 투신.. 이유는?

방용훈 아내 투신 사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방용훈 아내 투신 사건의 중심이 된 이미란의 죽음에 관한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5일 MBC ‘PD수첩’에서는 조선일보 대주주이자 코리아나호텔 사장인 방용훈의 부인 이미란의 죽음에 대해 다뤘다. 

방송을 통해 알려진 사실은 충격적이었다. 이미란은 지난 2016년 9월 한강에 투신자살했다. 이미란은 죽기전 친오빠에게 “어떻게든 살아보려했다. 조선일보 방용훈을 어떻게 이기겠냐. 미안하다. 겁 나지만 방법이 이것밖에 없다”는 말을 남겼다. 

이미란의 오빠는 바로 실종신고를 했지만 찾을 수 없었고 이미란은 다음날 오전 가양대교 인근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발견당시 유서 7장도 함께 있었다. 

유서에는 방용훈이 이미란에게 했던 악행들이 담겨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란은 유서에서 “부부싸움 중 남편한테 얻어 맞았다. 험한 욕도 듣고 무서웠다. 지난 4개월간 지하실에서 투명인간처럼 살아도 버텨왔는데 내쫓긴 날부터 무너지기 시작했다”며 참담한 심경이 담겨있었다. 

이미란의 유서에는 자녀들의 이야기도 담겼다. “아이들이 ‘아빠가 시켰다’면서 사설 구급차에 강제로 태워 집에서 내쫓았다.”고 적혀있었다. 이미란은 이 과정에서 녹음 등을 하며 증거를 남기려했으나 자식들은 휴대폰을 빼앗아 변기에 빠뜨리는 등의 행위를 저질렀다. 

방용훈 아내 투신 사건과 관련해 전직 가사도우미는 “(자녀) 두 명은 다리를 잡고 두 명은 어깻죽지를 잡고 이미란을 끌고 나갔다. 속옷도 다 보이는 상태였다. 신발도 안 신고 버둥거렸다”며 상황을 설명했다. 

이미란의 친정집 앞 CCTV에 이 모습이 모두 담겼다. 이미란의 모친 임명숙은 “딸이 집에 들어왔는데 유령같았다. 팔다리, 등에 새겨진 멍, 흉터를 보니 아무 생각도 안들었다”고 말했다. 

이미란의 친정 가족들은 방용훈과 그의 자녀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하지만 검찰은 이미란 가족이 주장한 공동존속상해 혐의 대신 강요죄를 적용했다. 

이와 관련회 검찰의 봐주기식 수사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방용훈 사장은 조선일보 4대 주주이며 코리아나호텔 사장이기때문에 정재계에서 거물급이기 때문. 

방용훈 사장은 PD수첩에 “내가 왜 이런 걸 당했는지 모르겠다. 부인이 죽고 이모가 고소를 하고 할머니가 애들을 고소하고, 상식적으로 말이 되냐. 이유는 왜 따져보지 않냐”며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한 보도에 따르면 이 가정불화의 시작은 유상 때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용훈의 아들 방 모씨는 경찰 조사에서 “20년 전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50억원을 맡겼는데 그 돈이 사라졌다”고 증언했다. 

이미란의 언니는 “동생이 죽기 세 달 전쯤 놀랐다고 말했다. 남편이 자기한테 준 돈이라 생각해 잊고 있었다. 그런데 남편이 아들에게 아들 돈이라고 말했다고 했다. 엄마가 돈 다써서 유산을 못 준다고 아들한테 말한거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란의 모친은 “(방용훈이 이미란에게)친정에서 돈 빼돌렸다는 말 밖에 할 얘기가 없을것이다. 그래서 우울증으로 죽었다고 밖에 할 이야기가 없는 것이다”고 말했다. 

hrj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418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