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태, 승리·정준영 14일 경찰 '동시 출석'
버닝썬 사태, 승리·정준영 14일 경찰 '동시 출석'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03.14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14일 승리와 정준영을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사진출처=YTN보도캡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14일 승리와 정준영을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사진출처=YTN보도캡쳐)

[서울=내외뉴스통신] 김민정 기자 = 버닝썬 전직 공동대표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 29)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유포로 논란이 된 가수 정준영(30)이 14일 경찰에 동시 출석한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와 정준영을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전날 승리와 정준영이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 고위층이 뒤를 봐준다’는 취지의 대화가 오고간 것으로 드러난 뒤 처음 이뤄지는 경찰 수사인 만큼 두 피의자뿐만 아니라 경찰의 수사 방향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 인터넷 매체가 승리가 서울 강남 클럽을 로비 장소로 활용하고, 투자자에게 성접대도 하려 했다며 2015년 12월 승리가 설립을 준비 중이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의 유모 대표와 직원이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카톡의 주된 내용은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 접대를 위해 강남의 한 클럽에 자리를 준비하라고 지시한 것이었다. 유모 유리홀딩스 대표도 이날 경찰에 출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떠벌리며 불법적으로 몰래 촬영한 영상을 유포하는 등 여러 차례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공유한 혐의를 받는다.

방송 촬영 차 최근 미국에 머물던 정준영은 12일 오후 귀국했다. 같은 날 경찰은 정준영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입건했다.

 

symarry@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4517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