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중고차 허위매물, 아는 만큼 예방할 수 있습니다
[현장목소리]=중고차 허위매물, 아는 만큼 예방할 수 있습니다
  • 김해성 기자
  • 승인 2019.03.15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서부경찰서]= 오늘도 중고차 허위매물 관련 신고가 접수되었다. 필자가 일하는 지구대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중고차 매매단지가 위치해 있다. 하루 접수된 112신고의 상당 부분이 중고차 허위매물과 관련된 신고이며 지속적인 단속과 홍보를 함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신고는 줄지 않고 있다. 지금도 전국 각지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중고차를 구매하기 위해 방문하고 있다.

중고차는 신차와 대비해 낮은 세금과 감가상각에 감안해 경제적인 금액을 고려해 첫 차 구입 시 신차의 대안, 소비자들의 필요 등 다양한 이유로 인해 중고차에 대한 시장은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시장이 확대 될수록 긍정적인 부분과 동시에 부정적인 부분 또한 상존한다. 과거에 비해 소비자를 기만하는 업체가 갈수록 늘어나 피해를 보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것도 사실이다.

또한 최근에는 흔히 알고 있는 중고차 매매사이트의 허위매물 등록 같은 알려져 있는 수법 뿐 아니라 일단 매매단지로 유인해 인근 무등록업체 알선을 강행 하거나 계약서를 작성하게 한 후 계약을 포기하게 만들어 계약금 반환하는 형태의 신종 사기방법도 등장하기 시작했다.

 경찰청 통계에 의하면, 한국소비자원에 중고차 허위 과대광고에 대한 중고차 매매 관련 피해구제 건수가 매년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이러한 피해를 보지 않으려면 반드시 알아야 할 것이 있다.

첫 번째로, 허위 매물을 구별하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 기본적으로 평균 시세보다 저렴하다면 피해야 한다. 차량 번호를 가린 사진이나 차량 내부 사진과 옵션이 다른 경우 또는 사진 배경의 계절에 잘 맞지 않는 경우 유의해야 하며 차량의 연식을 확인해야 한다. 연식보다 주행거리가 너무 짧다면 허위매물을 의심해 봐야만 한다.

두 번째, 시세를 꼼꼼히 확인해야만 한다. 일반 소비자가 딜러가 제공해준 정보 외에는 시세를 정확히 파악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 인터넷 카페, 동호회나 중고차 사이트를 수시로 확인해 허위매물로 인해 피해보는 사례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마지막으로 딜러가 소속된 상사의 상호, 주소, 전화번호를 확인하여 실제 그 딜러가 정식 사원인지 확인하고 성능상태 기록부, 자동차 등록증, 사원 명함, 사원증 등을 요구하여 받아 두는 것이 좋다. 그리고 해당 매물의 광고사진 등을 출력한 뒤 현장에서 실제 매물과 광고상의 매물의 일치여부를 확인 하여야 한다.

“정신 똑바로 차리지 않으면 눈뜨고 코 베어 가도 모르겠어요.” 라는 허위매물 피해를 본 신고자의 말이 떠오른다. 수법이 점점 다양해지고 있고 법을 교묘하게 피해가며 오히려 당당한 허위매물 딜러들을 본다.

1차적으로는 똑똑한 소비자가 되어야 할 것이며, 2차적으로는 법이 강화되어 이를 위반한 딜러들에 대해 강력한 제재가 필요할 것이다.

인천서부경찰서 석남지구대 배성준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455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