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혁진 기자, 무슨 일 했나
오혁진 기자, 무슨 일 했나
  • 장혜린
  • 승인 2019.03.15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혁진 기자, "승리가 아니라 재벌,정치 쪽 취재했다"
▲오혁진 기자 [사진=SNS,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오혁진 기자 [사진=SNS,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오혁진 기자에 이목이 쏠렸다. 

오혁진 기자 지난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버닝썬과 관련해)재벌과 정치권 쪽을 취재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혁진 기자가 해당 글을 올린 이후 SNS가 비공개로 전환되며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다. 신변 이상설까지 제기됐다.

하지만 15일 오전 오혁진 기자의 추가 기사가 공개되면서 신변 이상설은 사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앞서 오혁진 기자는 지난 9일 자신의 SNS에 “다음 주부터 폭탄 하나씩 터트린다. 1-2주에 한 번씩 터질 것이다”며 현 상황에 대해 예고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이어 오혁진 기자는 지난 12일  “재벌과 정치권을 취재하고 있다. 강남 화류계 정점에 국정농단 세력의 흔적이 많다”고 주장하며 글을 올렸다. 

또한 “일부 의원실과 접촉하고 있다. 노승일 전 K 스포츠재단 부장과 공조하고 있다"고 적은 바 있다. 

오혁진 기자는 현재 한국증권신문 정치사회부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로 활동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hrj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456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