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의원, 경기도 초․중학교 빈 교실 5,929개
신창현 의원, 경기도 초․중학교 빈 교실 5,929개
  • 손지훈 선임기자
  • 승인 2019.03.18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먹구구 교실수요 산정으로 예산낭비
▲신창현의원(사진제공=신창현의원실)
▲신창현의원(사진제공=신창현의원실)

[서울=내외뉴스통신] 손지훈 선임기자 = 17일 경기도 내 초등학교와 중학교의 남는 교실이 올해만 5,929개나 되는 등 초․중학교 신축을 위한 교실수요 산정방법의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이 경기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2021 중장기 학생배치계획’ 자료를 분석한 결과, 경기도 내 31개 시군구의 연도별 빈 교실수는 2019년 5,929개, 2020년과 2021년에는 각각 6,038개와 5,986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의 빈 교실은 19년 3,701개, 20년 4,054개, 21년 4,169개, 중학교는 19년 2,228개, 20년 1,984개, 21년 1,817개로 집계돼 초등학교의 빈 교실이 중학교에 비해 많았다. 2019년 기준 초․중학교 빈 교실 수는 전체 교실 49,324개의 12%에 이른다.

지역별로는 수원시가 1,110개로 교실이 가장 많이 남았고, 용인시 588개, 화성시 580개, 남양주시 579개, 고양시 486개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부족한 교실은 화성시 126개, 용인시 77개, 김포시 66개 등 초등학교가 829개, 중학교는 용인시 18개, 시흥시 17개, 안산시 14개 등 126개가 부족했다.

현행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은 학교의 학급수는 교육감이 정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이를 구체화한 ‘학생배치와 학교설립 기준 및 절차’에서는 적정 규모의 학급수 산정방법에 관한 별도의 기준은 마련되어 있지 않은 실정이다. 

신 의원은 “교육부의 주먹구구식 교실수요 예측으로 빈 교실이 많이 남아 예산을 낭비하고 있다”며 “교실수요 산정방법을 개선하여 예산낭비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press8189@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4648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