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첩의 미학' 최길용 서양화가... 강화미술관서 전시회 개최
'중첩의 미학' 최길용 서양화가... 강화미술관서 전시회 개최
  • 손지훈 선임기자
  • 승인 2019.04.08 0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격과 겹’사이, 중첩의 미학
▲최길용 화가 작품
▲최길용 화가 작품

[서울=내외뉴스통신] 손지훈 선임기자 = ‘격과 겹’, 그리고 '결'이 어우러져 창작한 중첩의 미학 최길용 서양화가 작품전시회가 지난 2일-오는23일 오전9시부터 오후6시까지(공휴일 무휴) 경기도 강화군 강화읍 강화미술관에서 전시되고 있다. 

최길용 서양화가는 2011년 제30회 서울시 경희궁미술관에서 ‘대한민국 미술대전 서양화부분 우수상’을 수상했으며, 2010년 경희궁 미술관에서 ‘대한미술대전 특선’, 이어 서울시 용산구청 미술관에서 ‘용산 국제  미술대전 대상’을 수상했다.

최 화가는 “사물위에 사물을 올리는 복합적인 작업은 제가 평생 추구해야 할 길이다. 난이도도 높고 복잡한 과정일 때도 있지만, 무엇인가를 거두어 담으려는 의지가 없기에 작품에는 작가의 무의식이 포섭되어 있다”고 했다.

또한“작가의 욕망에 그림을 응시하는 자의 욕망을 맞추지 않으면 이런 작품을 알 수 없게 된다. 아는 만큼 보이는 것이다. 그럼 응시자는 먼저 자신의 욕망을 확인해야한다” 고 말했다.

최 화가는 전남 진도에서 태어났다. 이곳은 동양화로 유명한분이 많이 배출 된 곳이지만, 특이하게 최 화가가 서양화를 공부한 것은 어려서부터 자연 속에서 성장하며, 섬사람들만이 가질 수 있는 독특한 감수성으로 미지의 세계를 탐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 화가는 고교시절 미술반장을 도맡아 했지만 생활고로 대학을 포기하고 실내장식 인테리어를 하던 중 김선회 스승을 만나 현재 강화도  작업실 에서 20년 넘게 지도를 받고 있다.

이번 강화도 전시회는 다양함과 독특함 속에 그가 가진 향토적인 정서를 녹여내려는 그의 시도는 강화도 해변 가에 늘어 선 한옥기와의 결에서 최길용 화가가 표현하고자 한 '격'과 '겹', 그리고 '결'이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중첩의 미학을 새겨 볼 수 있다.
 

 

press8189@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5439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