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당 울산시당.... 자원순환 소상공인 육성을 위한 방안 모색
더민주당 울산시당.... 자원순환 소상공인 육성을 위한 방안 모색
  • 손지훈 선임기자
  • 승인 2019.04.1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역 자원순환 '소상공인 육성'을 위한 정책 방향 토론회 모습(사진=손지훈 기자)

[서울=내외뉴스통신] 손지훈 선임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 대한 정책적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대구, 부산을 거쳐 울산에서 ‘자원순환 소상공인을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11일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과 중앙당의 민주연구원 민생경제포럼, 더불어민주당 소상공인특별위원회 주최로 울산시당 당사에서 ‘울산지역 자원순환 소상공인 육성을 위한 정책 방향 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위원장 이상헌 국회의원, 중소기업청, 소상공인진흥공단, 구청의 자원순환 관계자들도 참석해, 이른바 소상공인 재활용품수집소(고물상)의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대안을 논의했다. 

이번 토론회는 민주당의 공정경제와 혁신성장 등 문재인 정부가 역점으로 추진 중인 경제 정책에 대안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자리로, 사회는 울산 소상공자영업연합회 박상재 회장이 맡았다. 

토론 좌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상공인특별위원회 전순옥 위원장, 기조 강연으로 울산대학교 김재균 교수의 ‘소상공자영업자 육성방안’, 그리고 패널로는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정재안 부의장의 ‘자원순환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제안’, 울산자원순환사업협동조합 이일훈 이사장의 ‘기업체와 소상공자영업자 윈윈전략’, 대한주택관리사협회 울산 권오섭 회장의 ‘공동주택 분리수거에 기인한 갈등 해소 방안’, LS E&C 기술연구소 송노선 책임연구원의 ‘업사이클링 추세와 울산의 사례발표’로 토론을 펼쳤다. 

토론의 취지는, 최근 각종 자원의 남용으로 인한 환경파괴와 자원고갈 그리고 쓰레기 대란 등에 기인하여 사회문제로 부각 되면서 국민의 삶의 질이 현저히 위협당하고 있다. 

세계 각국은 환경보존과 자원순환촉진을 위한 다양한 기술개발 및 제도개선 그리고 재활용산업 활성화 등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하지만 한국의 순환자원 정책은 재활용자원을 폐기물관리법으로 관리하다 보니 현장에서 자원을 재활용하는 업계의 소상공인들에게 많은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번 울산 정책토론회는 자원을 재활용하는 재활용품수집소에 대한 입지와 취급품목,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업계와 지역의 문제점들 그리고 대안을 토론하고 그 정책의 해법을 찾는 자리다.

 

press8189@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561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